로맨스 한달간 베스트셀러

  1. 순위하락-2

    장모님과..
    밀프헌터
  2. 순위상승94

    엄마의 불륜을 목..
    육봉남
  3. 순위상승89

    카바레 사모님들
    아줌마좋아
  4. 순위상승156

    우리 마을에 운석..
    김금린
  5. 순위상승6416

    아들의 성욕은 엄..
    미씨만세
  6. 순위상승82

    엄마는 육변기. ..
    매드소울

로맨스 화제의 책


  1. 러브러브 아테네 ...
    민재경, 신세진

  2. 첫, 관계(하)
    이광희(Red Ma..

로맨스

  1. 나무에 기대었다
    저자김서연| 출판사스칼렛| 출판일2019-11-18| 정가3,600|
    어느 집 담벼락에 툭 떨어진 홍시 한 알, 느긋한 발길 아래 와 닿는 푸릇한 대추 열매, 그리고 노릇한 벼가 생기롭게 익어 가는 함양의 가을. 송은 자신을 옭아맨 자책감을 떨치기 위해 찾은 그곳에서 그녀보다 더 아픈 눈으로 다친 마음을 어루만지는 남자, 태훈을 만났다. ‘떠나보낸 사람을 지워 내기까지 얼마나 더 지나야 할까요? 그 사람에 대한 내 죄책감을 떨쳐 내기까지요.’ 그리고 일 년. 다시 가을이 찾아왔고, 두 사람은 예기치 않은 곳에서 마주한다. ‘그날, 그렇..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314 제공gaonbooks
  2. 이 봄, 너라서
    저자송지성| 출판사스칼렛| 출판일2019-11-18| 정가3,600|
    사랑하는 사람을 잃고 더 이상 생화를 만질 수 없게 된 꽃집 주인, 하도연. 흐르는 시간 속에서 여전히 한겨울에 머물러 있는 그녀에게 “자, 오늘 치 적응입니다.” 생화, 메리골드를 선물하며 다가오는 남자, 구도경. “메리골드. 이별의 슬픔, 가엾은 애정이랬던가요?” 처음에는 부담스러웠고, “그것 말고 다른 꽃말도 있습니다.” 그다음엔 궁금했고, “반드시 오고야 말 행복.” 이젠 그의 메리골드처럼 살고 싶어졌다. “내가 정확하게 말했던가요?” “뭐를요?” “나는 아무..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315 제공gaonbooks
  3. 멋없이 고품격
    저자채설아 | 출판사스칼렛| 출판일2019-11-18| 정가3,600|
    “나랑 사귈래? 잘해 줄게.” 배우이자 작가인 혜정은 영화 촬영이 끝나는 날, 짝사랑하던 조감독 희대에게 갑작스러운 고백을 받고 행복으로 가득한 연애를 시작한다. 서로의 일과 삶을 이해해 주고 고민을 함께 나눌 수 있어 두 사람은 서로에게 더할 나위 없이 고마움을 느끼지만 때로는 사소한 오해들로 마음이 요동치기도 하는데……. “제목은 뭐야?” “음…… 멋없이 고품격 어때?” “멋이 없는데 고품격이라고?” “응. 지금이야 우리가 서로 죽고 못 살지만, 나중엔 말하지 못하..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316 제공gaonbooks
  4. 집에 가고 싶어
    저자욱수진| 출판사스칼렛| 출판일2019-11-18| 정가3,200|
    분리수거도 안 되는 ‘잘생긴 쓰레기’라 불리는 선진미디어 차예준 상무. 부하 직원들 눈물 콧물 쏙 빼놓는 막말폭격기인 그가! 지독한 워커홀릭인 우리 상무님이!! 결혼하더니 달라졌어요?! “아, 집에 가고 싶다.” 사무실에서도, 회의실에서도, 심지어 바이어와의 중요한 미팅을 앞두고도 그가 집에 가고 싶어 하는 이유는? “네가 봐도 너 예쁘지 않아?” 과즙이 팡팡 터지는 달콤한 신혼. “집에 왜 왔냐니까? 나랑 하고 싶어서 왔어?” 코피가 팍팍 터지는 섹시한 신..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322 제공gaonbooks
  5. [세트]내 꿈, 그대 안에
    저자규나| 출판사스칼렛| 출판일2019-11-18| 정가7,600|
    꾸준한 인기를 누리던 싱어송라이터인 윤성은 교통사고로 눈앞에서 아내를 떠나보내게 되고 하루아침에 비운의 남자가 된다. 1년 뒤 세상의 시선을 피해 은신 중인 그의 눈앞에 전공의 다인이 등장하고, 두 사람은 의사와 환자로 만나 묘한 감정에 둘러싸이게 되는데……. “이 작사가 누군지 몰라도 ‘사랑’의 ‘사’ 자도 안 해 본 사람일 거예요. 아님 사랑에 크게 데었거나.” 윤성은 실소를 터뜨릴 뻔했다. 손과 입으로는 사랑 타령을 줄기차게 해 대는 작곡가이자 가수 강윤성이 사실은 불타는 연애 한..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325 제공gaonbook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