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협.판타지 한달간 베스트셀러

  1. 순위상승134

    마음대로 에디터
    모찌모찌
  2. 순위상승59

    혈맥 The Ir..
    타사우프
  3. 순위상승172

    혈맥 The Ir..
    타사우프
  4. 순위상승761

    마음대로 에디터 ..
    모찌모찌
  5. 순위상승787

    혈맥 The Ir..
    타사우프
  6. 순위상승3333

    마음대로 에디터 ..
    모찌모찌

무협.판타지 화제의 책


  1. 페가나의 신들 2
    로드 던세이니

  2. 버스트 1권
    최철주

무협.판타지

  1. 명왕천하 8
    저자조진태| 출판사JT 프레스| 출판일2019-01-15| 정가3,900|
    정통 무협 소설 그의 음성은 단호했고 의연히 일어섰다. 수십 명이 도열한 회의실은 조용하기만 했다. 이 열기로 보아 수십, 아니 수백 차례의 이견이 난무했고 결정했다가 반복한 그런 느낌이 물씬 풍겨 나왔다. 그러나 이제는 어느 한 사람이 막고 나섰다. 50대 초반의 청수한 노인으로 두 눈이 부리부리했다. 호목(虎目), 흔히들 그렇게 표현한다. 그러나 진정한 호목은 이 노인이 가진 이런 눈빛이리라! (중략) 여정이 길다. 장강과 육로를 번갈아 이용하여 설중경은 빠르게 움..
    페이퍼 http://www.upaper.net/ese69/1117568 제공ese69
  2. 명왕천하 9
    저자조진태| 출판사JT 프레스| 출판일2019-01-15| 정가3,900|
    정통 무협 소설 "이미 화산은 휴화산으로 되었지만 내재되어 있는 힘은 완전히 사라지지 않은 상태일 것이오. 그 화산의 웅덩이는 지하의 명부(冥府)와 연결되었을 것이고...... 그곳에서 얻을 수 있는 힘은 무궁무진할 것이오. 특히 명왕이 익히고 있는 명유신공에는 고금을 통틀어 가장 적합한 곳이기도 하오. 그 핵심적으로 뚫린 곳이 있을 것이오." '지하 유부의 힘을 인간의 신체로 융합한다?' 전신이 떨렸다. 신격화가 아니라 바로 신이었다. 어느 정도 감은 잡고 있었지만 막상 그 결론에 ..
    페이퍼 http://www.upaper.net/ese69/1117569 제공ese69
  3. 명왕천하 10
    저자조진태| 출판사JT 프레스| 출판일2019-01-15| 정가3,900|
    정통 무협 소설 이청악과 궁설지가 그 앞에 이르자 이미 문은 절반 이상 썩어서 무너지기 직전이었다. 도대체 뭐가 저런 가공스런 위력을 발휘한단 말인가? 이청악은 그녀를 뒤로 숨기고 자신이 앞장 섰다. 그건 아주 자연스러웠다. 그녀의 입가에 묘한 미소가 어렸다. '오빠는 나를 진정으로...... 사랑하고 있구나.' 아직 육체적인 관계도 없었고 그렇다고 입맞춤이나 다른 유희도 없었다. (중략) 궁설지의 미간이 더욱 찡그려졌다. 이번에는 코끝까지 일그러졌다. 도저히 상상도 못할..
    페이퍼 http://www.upaper.net/ese69/1117570 제공ese69
  4. 명왕천하 1
    저자조진태| 출판사JT 프레스| 출판일2019-01-15| 정가3,900|
    정통 무협 소설 "하도(河圖)와 낙서(洛書)!" 그녀의 음성에 중년인은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역시 넌 똑똑하구나." 하도와 낙서는 역의 원류로써 하도는 천문(天文)을 뜻하며, 낙서는 지리(地理)를 의미하는 것이다. 간단히 말하자면 이곳에 하늘과 땅의 비밀이 들어 있는 것이다. 천지간(天地間)의 비밀? 그런데 그녀는 그보다 더 궁금한 게 있었다. "이것이 아버님이 익히는 그 명유신공과 무슨 관계가 있습니까?" 중년인은 빙그레 웃기만 할 뿐 고개를 젓고 있었다. 비밀이었다. ..
    페이퍼 http://www.upaper.net/ese69/1117557 제공ese69
  5. 명왕천하 2
    저자조진태| 출판사JT 프레스| 출판일2019-01-15| 정가3,900|
    정통 무협 소설 7명의 사람들, 파양호의 한 지류를 따라 천천히 이동하고 있었다. 서둘 것 없는 상황이니 그들도 유람 삼아 움직여 이제야 겨우 도착했다. 괴이한 비도(飛刀)를 허공에 던졌다 받았다 하는 서른 중반의 장한이 누군가에게 소리쳤다. "방적, 이곳이 맞느냐?" 걸음걸이가 다소 불편하게 보이는 20대 후반의 그는 어기적거리며 걷더니 다시 한 번 지형을 살피고 말했다. "둘째 형, 맞소이다. 이곳에서 사파의 거두인 사력칠령도(邪力七靈刀)를 만나기로 했소이다." 그들은 이미 통보..
    페이퍼 http://www.upaper.net/ese69/1117558 제공ese69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