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한달간 베스트셀러

  1. 순위상승1621

    한국 영화 상식 ..
    영화공작소
  2. 순위상승712

    이탈리아 영화 이..
    영화공작소
  3. 순위상승16

    처음 해보는 영상..
    배인수
  4. 순위상승581

    마라카스 만들기
    정영희
  5. 순위상승1183


    안영모
  6. 순위상승2951

    영국 영화 이야기..
    영화공작소

문화.예술 화제의 책


  1. 영화이야기
    양경미

  2. 다중노출
    이정우

문화.예술

  1. 소중한 인연
    저자임선희| 출판사한국문학방송| 출판일2020-03-23| 정가5,000|
    지금껏 많은 가르침을 주신 여원구, 홍석창, 공영석, 김무호 선생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지금껏 묵묵히 사랑과 정성으로 지켜봐준 가족이 있어 행복하고, 고맙고, 또 사랑합니다. 붓질과 인연을 맺은 지 장년이 되도록 30년이 넘게 동행해 왔습니다. 열정을 불태우고, 성실하게 작품을 해왔지만, 돌아보면 늘 부족하다는 생각에 아쉬움이 남습니다. 앞으로 더 큰 열정으로 작품을 해나갈 것입니다. 내 인생은 나의 것이고, 제가 혼신을 다하여 그려가야 할 그림인 까닭이기에 ..
    페이퍼 http://www.upaper.net/dsbkorea/1126465 제공dsb
  2. 희곡 화병에 걸리지 않는 방법
    저자박장규|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20-03-19| 정가3,000|
    <작가의도> 사회가 급변하고 복잡해짐에 따라 크고 작은 정신질환을 안고 살아가는 사람들이 생겨나고 있다. 하지만 그런 사람들을 이해하기에 앞서 일단은 함께 어울려 사는 것을 우리 사회는 두려워하거나 거부하는 경향이 있다. 허나 보통 사람들 4명 중 1명은 평생 한 번 이상 크고 작은 정신질환을 앓게 된다고 한다. 하지만 근래에 들어 부작용이 아주 적고 효과가 뛰어난 치료제들이 개발되어 처방되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정신질환으로 힘들어 하는 이들을 막연히 두려워하기 보다는 어떻게 하면..
    페이퍼 http://www.upaper.net/pjangq/1126399 제공pjangq
  3. 희곡 말하는 침팬지
    저자박장규|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20-03-18| 정가3,000|
    <작가의도> 신은 천지를 창조하면서 지구도 함께 창조했다. 그리고 그 지구 안에 수많은 생물을 만들어서 살게 했고 그 중 우리 인간을 선택해서 그 지구를 지배하게 했다. 그리고 그 인간에게 두 가지 본능도 주었다. 하나는 창조적 본능이고 다른 하나는 파괴적 본능이다. 창조적 본능은 신이 창조한 인간의 세계를 보다 윤택하고 편리하고 나아가 발전적인 모습으로 만들어간다. 그러나 파괴적 본능은 인간의 삶을 스스로 파괴하고 나아가 상호간의 믿음과 신뢰까지 무너뜨린다. 따라서 우리가 창조적 ..
    페이퍼 http://www.upaper.net/pjangq/1126337 제공pjangq
  4. 조선미술사
    저자안확(안자산)| 출판사온이퍼브| 출판일2020-03-16| 정가5,000|
    분묘의 건축은 태종무열왕으로부터 흥덕왕까지 7, 8분묘가 오늘날까지 보존되어 있는데, 이것이 또한 가장 발달한 구도로 된 것으로서 모두 그 장식물은 인형·신형(神形) 및 수형(獸形) 등을 부조(浮彫)한 석물(石物)과 주석(柱石)·호석(護石)·상석(床石) 등이 있고 봉분의 주위는 돌난간을 쌓아놓았으니, <중략>,건축은 궁궐·성문·누각 등이 대표물이다. 경복궁(景福宮)은 태조 3년(1394)에 창건한 것이더니 중년에 불타고 대원군이 재건한 것이다. 북악산 아래에 대지를 점유하여 앞에 광화문(光化門..
    페이퍼 http://www.upaper.net/onepub/1126229 제공온이퍼브
  5. 세계인유투브(5)뮤직포더빌리언
    저자박휘용|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20-03-16| 정가6,900|
    7.80년대 명동에는 음악 감상실이 많이 있었습니다. 어두운 조명불빛에 일인용의 푹신푹신한 소파가 무대를 향해 나열되어 있는 극장형 감상실에서 네 개의 대형 스피커에서 울려 퍼지는 사운드트랙의 음향감에 빠져 시간가는 줄 모르고 클래식을 즐겼던 기억이 있습니다. 또 그 시절에는 클래식을 주로 틀어주는 다방도 많았고 함께 합창을 하는 코러스다방이라는 것도 있었는데 생면부지의 남녀가 원탁에 둘러앉아 차를 마시며 나눠준 악보를 보고 함께 노래를 부르는 분위기는 참 생소하기도 하고 왠지..
    페이퍼 http://www.upaper.net/oss707/1126256 제공oss707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