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문학 한달간 베스트셀러

  1. 순위하락-1

    어린이가 좋아하는..
    윤동주 정지용 권태..
  2. 순위상승39

    만세 전
    엽상섭
  3. 순위상승91

    누런 벽지
    샬롯 퍼킨스 길먼
  4. 변동없음0

    우리가 좋아하는 ..
    윤동주,정지용,백석..
  5. 순위하락-15

    세계문학상식
    편집부
  6. 순위상승345

    한국문학 필독서 ..
    이상

소설.문학 화제의 책


  1. 천사의 잠
    기시다 루리코 지음..

  2. 바닷가에서
    김조원

  3. 데미안
    헤르만 헤세

소설.문학

  1. 문예이론으로서의 신휴머니즘론
    저자임화|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4-15| 정가1,000|
    문예이론(文藝理論)으로서의 신(新) 휴머니즘 론(論) 휴머니즘론이 문예 이론상에 제시한 문제는 아직 단편적인 것밖에 없다. 그렇다고 論者[논자]들이 浩翰[호한]한 문예 논문을 발표하지 않았다는 의미만은 아니다. 오히려 人間中心[인간중심] 文學論[문학론]이란 제아무리 광범한 한도로 발전시켜도 문학의 역사적 발전 법칙이나 창작 과정의 구체성을 해명할 자격을 못가진 일반론이며 부분적, 특수적 요인을 전체의 본질로 과장하는데 불과하다는 의미일 것이다. 요컨대 휴머니즘 文藝論[문예론]의 추상성,..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799 제공anym
  2. 여류시단총평
    저자박용철|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4-15| 정가1,000|
    여류시단총평(女流詩壇總評) 이런 총평식 글을 쓰는 사람이면 흔히는 조선문학이란 얼마나 빈약한 것이고, 조선 말이란 살아가는지 죽어가는지로 모를 형편이고, 여류시단이란 대체 어디있는것이냐 부터 캐들어가는 버릇이지마는, 그것은 다만 평소 가슴에 맺힌 불평의 터짐이라고 할것이오, 나는 목전의 목적으로 보아, 모든 구름을 잠깐 걷어버리고 광명에 찬 앞날을 바라보는 기분으로, 조선의현대여자로서 조선말로 쓰는 시에 대해서 몇마디 비평을 써볼까한다. 본시 비평이라 하는 것이 좋은 문학을 읽는 가운데서 얻은..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800 제공anym
  3. 현대시와 비유
    저자고석규|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4-15| 정가1,000|
    현대시와 비유 언제나 <방법의 직인>은 눈을 감고 있다. 언어라는 살창 속에는 무명의 그는 불을 때우고 있는 것이다. 스쳐가 버린 꽃이며 나무며 인정이며 하는 것들이 환히 달아오는 살새김에 전율하는 그는 이 고운 꽃이며 고운 나무며 고운 인정을 되살게 하고져 열심히 그의「상상」을 아낀다. 꽃나무, 인정하면은 미지의 꽃 모습과 나무 그림자와 인정의 훈심이 있다. 그러나 그것들은 있을수록 퍼져가는 무덕진 꽃과 나무와 인정의 느낌으로 변하고야 마는 것이다. 「직인」은 마침내 달아오는 이들 꽃과 ..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801 제공anym
  4. 현대소설의 귀추
    저자임화|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4-15| 정가1,000|
    현대소설(現代小說)의 귀추(歸趨) 40편이 넘는 작품 가운데서 나는 李泰俊[이태준]씨의 「農軍[농군]」에 이르러 비로소 감동을 가지고 읽을 수가 있었다. 또한 그것뿐으로 다시 예술을 대하는 듯한 감흥을 깨닫지 못한채 全[전]작품을 읽었다. 거의 문단의 기성과 신진이 총동원된 이달 창작에서 내가 얻은 바의 커다란 적막과 조그만 즐거움을 체험한 경로의 피력이 이달 창작의 비평이 될 줄은 나역시 의외의 일이다. 「農軍[농군]」은 泰俊[태준]이 처녀작을 쓸 때부터 가지고 나왔던 어느 세계가 이 작..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802 제공anym
  5. 영원의 비애
    저자노자영|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4-15| 정가1,000|
    영원의 비애(悲哀) 가도가도 언제던지 황무한 광야의 길가던 길 멈추어 지며 허벙지벙 쓸어지니 영원한 비애의 검은 눈물은 그의 눈에서 용솟음친다. 이것이 어떤 젊은 시인의 애타는 푸념이었다. 어느때 인생의 영원한 쾌락이 있으며, 어느때 사람에게 무구한 만족이 있다고 하였을까마는, 시간이 지나고 세월이 갈수록 인생은 덧없는 것이라고 점점 깊게 느껴진다. 아, 영원의 비애! 누구인들 이 비애를 느끼지 않으며, 이 비애 밑에서 눈물 흘리지 않겠는가? 한송이 꽃이 뜰위에 필때나, 한 ..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803 제공anym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