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한달간 베스트셀러

  1. 순위상승99

    엄마는 육변기. ..
    매드소울
  2. 순위상승97

    사장에게 뺏긴 나..
    강민
  3. 순위하락-2

    장모님과..
    밀프헌터
  4. 순위상승4

    엄마가 잠든 사이..
    밀프헌터
  5. 순위상승94

    엄마는 육변기. ..
    매드소울
  6. 순위하락-5

    큰 게 좋아서 그..
    중2엄마

로맨스 화제의 책


  1. 운명
    민은아

  2. [19금] 래드판...
    레이시in150

로맨스

  1. 솔, 바람이 분다
    저자김제이| 출판사봄 미디어| 출판일2019-12-09| 정가3,600|
    “6개월이다. 망나니 제국이 놈이든, 정원이 너든 6개월 동안 내 맘에 더 드는 놈에게 한 푼이라도 더 주겠다.” 그때는 몰랐다. 상속받을 수백억의 재산보다 네가 더 좋아질 줄은. 그럴 줄 알았다면 “네가 아니라 내가, 내가 이상해서 그래.” 네가 한숨처럼 웃었던 그때 왜냐고 물어볼걸. “괜찮아.” 실은 하나도 괜찮지 않다는 걸 진작에 알아챌걸. “난 싫어. 너 다치는 거.” 왜 그날 그런 얼굴을 했는지. 왜 날 자꾸 밀어냈는지. 왜 그렇게 아팠는지. 있잖아. 솔아..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837 제공gaonbooks
  2. 황제의 눈꽃
    저자앨리스리델| 출판사다향| 출판일2019-12-09| 정가3,600|
    신의 피가 섞인 탓에 저주를 대물림받은 호천서 황제 ‘무환 류휘’. 그에게, 운명에 의해 신의 아이 ‘낙성 천유하’가 눈꽃처럼 내려왔다. “이제 말해 보아라. 아까부터 왜 그리 이상하게 구는지.” 그녀의 달큼한 숨결이 닿았다. 휘는 눈을 질끈 감았다. “조금만 물러나 주시면 안 되겠습니까?” 유하는 잠시 생각해 보았다. “싫어.” 그녀의 손가락이 그의 입술에 닿아 입술과 손가락 마디가 맞물렸다. 손끝에 휘의 따스한 숨결이 닿았다. 휘는 손을 올려 물러서는 그녀의 손목을 낚아챘다..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846 제공gaonbooks
  3. 가슴 가득히
    저자유수경| 출판사스칼렛| 출판일2019-12-09| 정가3,000|
    불의의 사고를 당해 열세 살 때부터 홀로 인생을 걸어온 남자, 후청준. 학교와 직장에서 불리는 이름이 다른 비밀스러운 여자, 박민. 교수와 학생, 고객과 직원으로 만난 청준과 민은 자꾸만 마주치는 우연이 반복되자 서로에게 조금씩 끌리게 되는데……. “혼자야?” “네?” “사귀는 사람이 있거나 결혼했거나, 그런 거 묻는 거야.” “어머. 제가 그 두 가지 사항에 해당되어 보여요?” “아니. 그래도 확인은 해야지.” “아쉽게도 사귀는 사람도 없고 결혼은 더더욱 안 했어요. 그..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857 제공gaonbooks
  4. 개도 가끔은 주인을 물고 싶다
    저자브리짓| 출판사스칼렛| 출판일2019-12-09| 정가3,600|
    A 모직 부사장 임재완. 학창 시절에도 다가가기 어렵던 남자는 지금은 더 다가가기 힘든 남자가 되어 버렸다. 그리고 그의 전속 비서 은소정. 몰래 했던 짝사랑의 종지부를 찍을 때 그녀의 끝이 그에겐 시작이 되었다. “은소정. 조금만 말랑해져 봐, 다른 사람 말고 내 앞에서만.” “내가 널 좋아해서 이러는 것 같지 않아?” 얼굴을 가까이 가져다 대며 물어 오는 질문에 꽁꽁 숨겨 두었던 욕심이 피어오르고, 자신을 바라보는 따뜻한 눈빛에 제 목줄을 쥐고 있는 손을 물 수..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858 제공gaonbooks
  5. 악어의 윙크
    저자김지운| 출판사봄 미디어| 출판일2019-12-09| 정가3,600|
    책 바보 반달곰 앞에 악어가 나타났다! 이 순간 어둠이 이토록 다정한 이유는 곁에 있는 사람 때문이다. 같이 있어서 좋은 사람. 같이 있어야 더 좋은 사람. “지금부터 반다을의 모든 시간은 권석주에게 속한다.” 이것은 두근거림일까, 두려움일까. 석주는 다을의 눈을 바라보며 손바닥에 입술을 눌렀다. 포획된 손도, 손바닥에 누른 입술도, 직선으로 꽂힌 눈빛도, 어느 것 하나 다을은 피하지 않았다. 오롯이 석주에게 속해 있었다. 손바닥에서 입술을 떼어 내자, ..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860 제공gaonbook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