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소설 한달간 베스트셀러

  1. 순위상승93

    어린이가 좋아하는..
    윤동주 정지용 권태..
  2. 순위하락-5

    세계문학상식
    편집부
  3. 순위하락-8

    우리가 좋아하는 ..
    윤동주,정지용,백석..
  4. 순위상승837

    누런 벽지
    샬롯 퍼킨스 길먼
  5. 순위상승7

    하늘과 바람과 별..
    윤동주
  6. 순위상승110

    나는 왜 기독교인..
    버트란드 러셀

문학.소설 화제의 책


  1. 천지연가
    최승철

문학.소설

  1. 여성영웅 당새아 중국소설 여선외사 11회-20회 2
    저자저자 청나라 여웅 번역 홍성민|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3-22| 정가4,900|
    여성영웅 당새아 중국소설 여선외사 11회-20회 2 예시문 青州府太守, 姓王名良, 廉吏也。 청주부의 태수는 성은 왕 이름은 량으로 청렴 관리였다. 嚴而有惠, 士民敬之如神, 愛之若父, 後升杭州臬司殉難者。 臬司 [nièsī] 청대(淸代) 안찰사의 다른 이름 엄격하고 은혜가 있어서 사민이 왕량을 신처럼 공경하고 부친처럼 아끼고 뒤에 항주 안찰사로 난리에 순직했다. 是年二月不雨, 至於五月, 百穀不能播種。 이 해 2월에 비가 없고 5월까지 백곡이 파종하지 못했다. 每自禱於天曰:“吏之罪也, ..
    페이퍼 http://www.upaper.net/homeosta/1118425 제공튼살흉터자향미한의원
  2. 김유정 단편소설 10
    저자김유정|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3,000|
    김유정의 주옥같은 단편소설 김유정의 대표작인 《동백꽃》과 《봄봄》, 데뷔작인 《소낙비》를 비롯하여 그의 작품은 대부분 농촌을 무대로 한 것인데 《금 따는 콩밭》은 노다지를 찾으려고 콩밭을 파헤치는 인간의 어리석은 욕망을 그린 것이고, 《봄봄》은 머슴인 데릴사위와 장인 사이의 희극적인 갈등을 소박하면서도 유머러스한 필치로 그린 그의 대표적인 농촌소설이다. 동백꽃 봄봄 금따는 콩밭 노다지 만무방 땡볕 산골 산골나그네 봄과 따라지 총각과 맹꽁이 ..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28 제공anym
  3. 역로
    저자채만식|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1,000|
    차 떠날 시각을 세 시간이나 앞두고 서울역으로 나온 것이 오후 두시. 차는 다섯시에 부산으로 가는 급행이었다. 차표 사기에 드는 시간은 말고 단지 일렬에 가 늘어서기에만 엉뚱한 시간을 여유 두고 서둘지 아니하면 좀처럼 앉아 갈 좌석의 천신 같은 것은 생의도 못하는 것이 이즈음의 기차여행이었다. 그런데다 본이 사람이 부질없이 다심한 탓에 차 한 번 타는 데도 남처럼 유유히 볼 일 골고루 다 보고 돌아댕기느라고 시간 바싹 임박하여 허둥지둥 정거장으로 달려나가고 기적이 울고 바퀴가 구르기 시작하는 ..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30 제공anym
  4. 윤동주의 정신적 소묘
    저자고석규|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1,000|
    고석규의 1953년의 평론 「윤동주의 정신적 소묘(精神的素描)」는 윤동주(尹東柱)의 시에 대한 최초의 연구로서, 윤동주 시의 내면의식과 심상, 그리고 심미적 요소들을 일제 암흑기 극복을 위한 실존적 몸부림으로 파악, 윤동주 연구의 길을 열어놓았다 시집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는 1940년에서 45년에 걸친 우리문학의 가장 암흑기에 마련된 것이다. 전 50여편의 유고시는 거의 표백적인 인간 상태와 무잡(無雜)한 상실을 비쳐내던 말세적 공백에 있어서 불후한 명맥을 감당하는 유일한 <정신군(精神群)..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32 제공anym
  5. 소설작법
    저자김동인|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2,000|
    우리는 매일 밥을, 세 번 평균으로 먹는다. 그러나, 누가 우리에게 갑자기 밥 먹는 법을 가르치려 하면, 우리는 그 사람을 미치광이로 볼 것이니, 왜 그러냐 하면, 喰飯法[식반법]이라 하는 것은 따로이 없는 까닭이다. 우리가 밥을 젓가치로 먹든, 숟가락으로 먹든, 양인과 같이 鎗[쟁]과 칼로 먹든, 또는, 나이 어린 애들과 같이 손가락으로 먹든, 아무도 거기 간섭하며, 치안법 위반이라든가 풍속 괴란으로 우리를 법률의 손에 내어 줄 사람이 없을 것이다. 식자의 버릇과 편익상, 밥을 박죽으로 퍼 먹는..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33 제공anym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