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소설 한달간 베스트셀러

  1. 순위상승93

    어린이가 좋아하는..
    윤동주 정지용 권태..
  2. 순위하락-5

    세계문학상식
    편집부
  3. 순위하락-8

    우리가 좋아하는 ..
    윤동주,정지용,백석..
  4. 순위상승837

    누런 벽지
    샬롯 퍼킨스 길먼
  5. 순위상승7

    하늘과 바람과 별..
    윤동주
  6. 순위상승110

    나는 왜 기독교인..
    버트란드 러셀

문학.소설 화제의 책


  1. 21 워싱턴 스퀘...
    헨리 제임스 저/유..

  2. 세계를 역동적으로...
    마빈 토케이어 지음..

  3. 진정한 파리지엔
    질 마르텡-쇼피에 ..

문학.소설

  1. 어촌
    저자이익상|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1,000|
    T어촌 앞 해변에는 십여 척 되는 어선이 닻을 언덕 위에 높이 던져두고 수풀처럼 늘어졌다. 이 어선들은 고기 잡으러 앞바다 먼 곳을 향하여 나아가려고 만조를 기다리고 있다. 이 마을 바로 앞에 끝없이 보이는 황해는 봄날 아지랑이 속에서 깊이 잠든 것같이 고요해 보였다. 다만 길게 보이는 백사장 위에서 꾸무럭거리는 사람들의 발자취 소리와 수풀처럼 늘어선 어선 안에서 무엇이라 중얼대는 뱃사람의 말소리와 바위에 부딪혀 깨어지는 물결 소리만이 봄날 황해의 곤한 졸음을 흔들어 깨우려는 듯이 시끄러울 뿐이..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43 제공anym
  2. 낙엽을 태우면서
    저자이효석 |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1,000|
    가을이 깊어지면 나는 거의 매일과 같이 뜰의 낙엽을 긁어모으지 않으면 안된다. 날마다 하는 일이언만, 낙엽은 어느덧 날으고 떨어져서 또다시 쌓이는 것이다. 낙엽이란 참으로 이 세상의 사람의 수효보다도 많은가 보다. 30여 평에 차지 못하는 뜰이언만, 날마다의 시중이 조련치 않다. 벗나무, 능금나무 ─ 제일 귀찮은 것이 벽의 담장이다. 담장이란 여름 한철 벽을 온통 둘러싸고 지붕과 연돌의 붉은 빛만을 남기고 집안을 통째로 초록의 세상으로 변해 줄 때가 아름다운 것이지 잎을 다 떨어트리고 앙상하게 드..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44 제공anym
  3. 고구려의 문학
    저자안확|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1,000|
    고구려의 차지한 지역은 양양한 해파(海波)가 보이지 않고 거창한 산맥이 얽혀 있는지라 기후는 한색(寒色)의 음기(陰氣)가 있고 지미(地味)는 척박하여 농업상 경제가 너무 밭으게 되어 있는 형편이다. 그러므로 여기서 생활하는 인민은 매년 근실(勤實)하기를 힘쓰며, 또한 맹수를 때려잡는 사냥의 행습도 있다. 그런 실생활로부터 겪어난 습관성은 능히 버금의 천성으로 되어 경쟁적·호승적인 기안(氣岸)이 일반 행지(行止)에 나타난 것이다. 그러므로 건국 이래로 외족과 전쟁하기를 일삼기 쉬지 아니하여 성혈(腥..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45 제공anym
  4. 버지니아 울프, 인물과 작품
    저자박인환|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1,000|
    버지니아 울프 , 인물과 작품 사르트르의 실존주의 여성들이 좋은 소설을 쓰기 위해서는 최소한의 생활비와 자기가 전유(專有)할 수 있는 방이 보증되어야 한다. 버지니아 울프는 1920년대에서 30년에 걸쳐 신심리주의의 문학이 낳은 극히 중요한 여류 작가이다. 그는 총명하고 남성에게 지지 않는 교양과 재능을 구비하고 특이한 작품을 남겼으나 결국 여류 작가였기 때문에 더한 의의를 가지고 있었다고 생각된다. 울프의 문학적 경력을 살펴보기로 하자. 그의 부친은 유명한 문예 비평가인 레슬리 스..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46 제공anym
  5. 무엇을 어떻게 쓸 것인가?
    저자계용묵|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2,000|
    간혹 친구들이 좋은 소설 재료가 있으니 소설로 써 보라고, 바로 그 자신이 체험하였다는 이야기를 호소나 하듯이 신이 나서 들려주는 때가 있다. 그러나 그 친구들의 이야기를 나는 한 번도 소설로 써 본 적이 없다. 들어 보면, 그들에게는 모두 뼈가 아프도록 느낀 절실한 체험에 틀림없었다. 그러나 나의 가슴에는 조금도 절실하게 들어와 맞히는 데가 없었다. 그가 말하는 이야기는 그 자신만이 느낀 통절한 체험이었을 뿐 나에게는 하등의 관계가 없었던 것이다. 그것은 마치 A라는 사람이 어떤 여자와 실연..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47 제공anym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