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소설 한달간 베스트셀러

  1. 순위상승93

    어린이가 좋아하는..
    윤동주 정지용 권태..
  2. 순위하락-5

    세계문학상식
    편집부
  3. 순위하락-8

    우리가 좋아하는 ..
    윤동주,정지용,백석..
  4. 순위상승837

    누런 벽지
    샬롯 퍼킨스 길먼
  5. 순위상승7

    하늘과 바람과 별..
    윤동주
  6. 순위상승110

    나는 왜 기독교인..
    버트란드 러셀

문학.소설 화제의 책


  1. 영구 평화론 (범...
    임마누엘 칸트

  2. 용의자1
    마이클 로보텀 지음..

  3. 중국을 뒤흔든 皇...
    신윤석 지음

문학.소설

  1. 동물괴담
    저자최남선|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1,000|
    괴담 중에는 동물을 주인공이나 또 주요한 요소로 한 것이 많이 있읍니다. 이것만을 따로 떼어서 편의상으로 동물괴담이라고 제목을 붙여서 약간 소개하여 보려 합니다. 원래 동물은 원시시대의 인민들에게 있어서는 우리 사람에게 비하여 賤劣[천열]하거나 우매한 존재가 아니라, 어떠한 의미로는 매우 靈異[영이]스럽게 생각도 되고, 또 사람하고의 관계로 말하여도 매우 친밀하고 深厚[심후]한 연락이 있는 줄로 믿었었읍니다. 허다한 민족이 자기네들의 조상을 동물계의 어느 것에 가져다가 붙여서, 스스로 곰의 자손..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54 제공anym
  2. 임진란
    저자최남선|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1,000|
    成宗[성종](西紀[서기] 一四七〇[일사칠공]∼一四九四[일사구사]] 이래로 李朝[이조]의 文化[문화]가 爛熟期[난숙기]에 들면서 社會生活[사회생활]이 沈滯[침체]로부터 차차 腐敗[부패]에 기울어지다가, 燕山朝[연산조](西紀[서기] 一四九五[일사구오]∼一五○五[일오공오]]애눈 士禍[사화]란 膿血[농혈]이 들고, 宣祖朝[선조조](西紀[서기] 一五六八[일오육팔]∼]에는 黨論[당론]이란 惡瘡[악창]이 생겨서 腫毒[종독]이 퍼져나가는 대로 虛僞[허위]와 疎懶(소라]와 不統一[불통일]과 不省察[무성찰]과, 내..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55 제공anym
  3. 문학의 본질
    저자김남천|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1,000|
    문학의 본질이라는 제목을 걸고 며칠 동안 여러분께 이야기해 보려고 한다. 대체로 문학이니 예술이니 하는 소리는 우리들이 하루에도 몇 번씩 듣고 또한 그것은 현재의 중류 이상의 가정에 있어서는 이미 보편화된 상식적 인용으로 화(化)해 버렸는데 이렇게 주고 받고 하는 말을 뚝 따가지고 ‘문학이란 대체 어떠한 것이냐?’ 하고 물으면은 너나 할 것 없이 ‘이렇다’ 하고 또렷이 대답할 수가 없다. 설혹 ‘문학이란 이런 게다’하고 즉석에서 대답하는 교양 있는 분이 있다 쳐도 그것이 과연 어느 정도까지나 정확..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56 제공anym
  4. 이조시대의 문학
    저자안확|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1,000|
    내가 조선문학사(朝鮮文學史)를 조사 연구하기는 1921년 봄에 시작하여 1922년 4월에 소책자를 발간한 일이 있다. 그러나 그때에는 내가 「자각론(自覺論)」을 저술한 경우에 있어 서문으로 기록해 본 것이요, 완전히 한 책의 격식을 이룬 것이 아니다. 그러므로 그 책에는 더러 오해한 것 또는 미흡하고 불충분한 것도 있다. 그후 여가를 타서 완편을 이루고자 재료를 수집하여 그것을 조금씩 잡지에 발표하여 온바 이미 삼국시대까지 정정 보충한 것이 있거니와 이제는(고려시대일은 후일로 미루고) 이조 때만..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57 제공anym
  5. 하룻밤 - 일본 중단편 고전문학 049
    저자나쓰메 소세키| 출판사현인| 출판일2019-03-21| 정가500|
    엄선한 일본 근현대 중단편 문학의 정수! ― 마흔아홉 번째 이야기 나쓰메 소세키의 실험정신 가득한 단편소설. 한 구절의 단시처럼 선명한 이미지로 떠오르는 장면. ‘그들의 하룻밤을 그린 것은 그들의 생애를 그린 것이다.’
    페이퍼 http://www.upaper.net/gensang/1118407 제공gensang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