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소설 한달간 베스트셀러

  1. 순위상승13

    세계문학상식
    편집부
  2. 순위하락-5

    우리가 좋아하는 ..
    윤동주,정지용,백석..
  3. 순위상승10

    어린이가 좋아하는..
    윤동주 정지용 권태..
  4. 순위하락-5

    단테의 신곡
    단테 저, 구스타프..
  5. 순위상승9

    하늘과 바람과 별..
    윤동주
  6. 순위하락-38

    우리가 좋아하는 ..
    윤동주,정지용,김소..

문학.소설 화제의 책


  1. 주리야
    이효석

  2. 사랑하라, 그대 ...
    바바라 골든

  3. 사명과 영혼의 경...
    히가시노 게이고 지..

  4. 책에 미친 바보
    이덕무 저/권정원 ..

문학.소설

  1. 안녕, 스웨덴
    저자한서희|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1-07| 정가5,000|
    주변에서 책을 써보라는 말을 몇 번 들어 본 적이 있지만 그럴 때마다 그저 흘려듣곤 했다. 그러던 어느 날 책을 읽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나는 책을 통해 다양한 지식과 아이디어를 얻었고 다른 사람의 경험과 가치관을 공유함으로써 나 스스로 성장할 수 있었으며 무엇보다도 긍정의 에너지를 얻을 수 있었다. 이 생각은 곧 ‘나의 이야기가 다른 사람들에게 어떤 방법으로든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는 무언가가 되었으면 좋겠다’라는 마음이 들게 했고 결국 나는 글을 한번 '써보기'로 결심했다. ..
    페이퍼 http://www.upaper.net/hsh803/1112065 제공hsh803
  2. 나는 오늘도 웃었다
    저자향암 |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1-07| 정가3,000|
    인생경험을 다시 말해 돈 주고도 못 사는 인생경험을 바탕으로 응용하듯이 세상을 위해 맑고 밝게 하는 힘을 나눠주려고 한다. 그래서 인생후반을 자리이타행自利利他行으로 살고자 생각해보았다. 그리고 시詩의 형식으로 글을 써 보았다. 서울시 어르신교통카드를 받고 나서 글로벌 인생 100세 시대의 여전한 청년임을 새삼 자각하는 심정으로 토해낸 시詩들이다.
    페이퍼 http://www.upaper.net/joayo21/1117589 제공향암
  3. 소설
    저자김지강|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1-04| 정가1,900|
    * 내용 소개 2015. 대한민국. 겨울. 오늘도 면접관들이 물었다. 이 년 동안이나 휴학을 하면서 무엇을 했냐고. 나는 잠시 망설였지만, 결국 똑같이 대답했다. 있는 그대로. 소설을 썼다고. 면접관들은 웃었다. 공학 전공하시지 않았나요? 그런데 소설을 쓰셨다고요? 그런데 내가 생각해도 웃을 만 하다. 남들이 취업 준비에 열을 올리고 있을 때, 학교를 이 년씩이나 쉬면서, 그것도 공대생이, 소설을 썼다. 그렇다고 작가 되고 싶은 것도 아니고. 면접관들은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실은 나..
    페이퍼 http://www.upaper.net/kjg1304410/1072588 제공kjg1304410
  4. 내 친구, 원숭이똥꼬
    저자김영찬| 출판사도서출판 한국인| 출판일2019-01-04| 정가1,200|
    사람은 나이를 먹을수록 세월의 걷잡을 수 없는 속도를 의식하고 그에 대한 초조감이 절정에 이른다. 뿐만 아니라 나이가 들수록 비례하여 돈에 대한 의존도도 더욱 높아질 수밖에 없다. 사람의 삶이란 것이 자신이 원하든 원하지 않던 다른 이들과 얽히고 부대끼며 살아가게 마련이고, 그렇게 어울려 살아가야 하는 날이 많아질수록 결국 돈 때문에 이런 일 저런 일에 치이고 당하는 경우가 늘게 마련이다. 대개의 사람들은 하찮은 푼돈에는 꽤나 인심이 후한 듯 너그러움을 가장하지만 금액이 커질수록 게걸스러워..
    페이퍼 http://www.upaper.net/sahachan/1117533 제공은유시인
  5. 김유정 이야기 겸허
    저자안회남| 출판사온이퍼브| 출판일2019-01-04| 정가5,000|
    내가 검정 두루마기를 벗어놓고 좋은 양복을 입으며 다닐 때 유정은 아직도 때가 조르르 흐르는 남루를 걸치고 나타났다. 언젠가 한 번은 찾아와서 머리가 더붕하고 옷이 더러워서 어느 병원엘 갔다가 간호부에게 푸대접을 받았다구 하소연하였다.(어느새 그는 병원 출입이 잦았다!) 그때 쑥 들어간 두 눈에 비창하면서도 유순한 표정을 짓던 것이 지금도 잊어버려지지 않는다. 이런 비유를 말하는 것은 내 고인에게 대하여 죄 됨이 많을 지나 그것은 흡사히 충실하고 착한 개, 또는 약하고 순한 토끼, 이와 같은 동..
    페이퍼 http://www.upaper.net/onepub/1117666 제공온이퍼브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