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M프리백일간 베스트

  1. 순위하락-1

    하버드 100년 ..
    류리나 저 / 이에..
  2. 순위상승25

    딱! 90분만에 ..
    잇끌림영어
  3. 순위상승8

    만세 전
    엽상섭
  4. 순위상승2

    영어회화를 위한 ..
    VISCON
  5. 순위상승10

    (단편동화) 내동..
    이태훈
  6. 순위상승90

    미드 번역을 위한..
    박윤슬

DRM프리 추천 전자책


  1. 아무것도 모르면서
    김지혜

  2. 최저온의 희활한 ...
    한수빈

  3. 새벽 하늘엔 캄차...
    소록

  4. 쥐들은 고양이 목...
    채만식

  5. 운명을 바꾸려면 ...
    소리미디어 편집부

  6. 다중노출
    이정우

전체

  1. 왕산악
    저자안자산(안확)| 출판사온이퍼브| 출판일2019-11-18| 정가3,000|
    한번은 진나라의 어떤 사람이 칠현금(七絃琴)*을 내왕하여 바친 자가 있었다. 정부는 이를 허락하였으나 처음 보는 물건이라 그 음계의 구조와 탄주(彈奏)의 방법을 알지 못하여 후한 상을 약속한 후에 해음자(解音者)를 구하였다. 이것이 왕 상공의 현금을 창조한 동기이다.<본문 중에서> <차례> 제1장 가곡(歌曲)의 음조 제2장 왕산악의 주체성 제3장 거문고의 제작 동기 제4장 율조와 음계 형식 제5장 왕산악의 과업
    페이퍼 http://www.upaper.net/onepub/1122301 제공온이퍼브
  2. 사랑의 카운셀러
    저자쥬디 겐킨스| 출판사북아띠| 출판일2019-11-18| 정가2,300|
    데보라는 제이슨을 마음속에 그려보고 레이첼의 말에 동의했다. 제이슨과 사랑을 하고도 불평할 여자는 아마 없을 것이다. 그와 침대로 함께 가는 생각을 하니 자신도 놀랄 정도로 강한 욕망이 느껴졌다. “어, 그럴 것 같아.” 그녀는 서둘러 전화를 끊었다. 조금만 더 오래 했다가는 레이첼이, 그녀의 오빠가 얼마나 데보라의 마음을 뒤흔들어 놓았는지 눈치챌 것 같았다. 그가 의도했던 것은 아니라고 해도. 적어도 그가 그녀에게 보인 태도에 유혹당한 것은 아니었다. 그녀는 그에게 매혹되어 있었다. 그리고 ..
    페이퍼 http://www.upaper.net/bookthink/1122396 제공bookthink
  3. 그날밤을 기억하세요
    저자루이 크리스텐베리| 출판사북아띠| 출판일2019-11-18| 정가2,300|
    길은 위로 구불구불 나 있었고, 경사가 급했다. 그리고 몇 마일을 오르락내리락한 후에야 겨우 짙은 가문비 나무 숲은 빠져 나올 수 있었다. 비록 피곤했지만, 엔젤은 숲의 아름다움에서 눈을 뗄 수가 없었다. 햇볕이 내려 쬐는 공터를 지날 때면 보석 같은 하늘 위로 어치가 날아올랐고, 벌새는 향기로운 푸른색과 금색의 야생화 위를 붕붕거리며 날아다니고 있었다. 또 안장이 삐걱거리는 소리, 말이 숨을 쉬는 소리, 그리고 발 밑에 깔린 소나무 잎들을 밟은 때 나는 소리 외에는 소나무 사이를 불어가는 미풍..
    페이퍼 http://www.upaper.net/bookthink/1122397 제공bookthink
  4. 여름날 밤의 구애작전
    저자조안 다이어| 출판사북아띠| 출판일2019-11-18| 정가2,300|
    아멜리아는 수화기를 내려놓았다. 케세이는 그녀에게 거절할 시간조차 주지 않았다. 그녀가 샤워 후에 티셔츠 대신 꺼내 입은 하얀 소매없는 블라우스와 꽃무늬 스커트가 현명한 선택인 것 같았다. 아마도 케세이가 들릴지도 모른다는 자그마한 기대가 그녀로 하여금 이런 선택을 하게 했으리라. 그녀가 문을 열자 바로 그 앞에 그가 도착해서 서 있었다. 한 순간 그녀는 어리둥절해졌다. 그녀의 앞에 서 있는 사람은 거친 일을 하는 건설노동자가 아니었다. 그 자리에는 대신 그녀의 밤잠을 설치게 할 만한 근사한 ..
    페이퍼 http://www.upaper.net/bookthink/1122398 제공bookthink
  5. 다시 사랑할 때까지
    저자베키 린| 출판사북아띠| 출판일2019-11-18| 정가2,300|
    아담은 미소를 숨겼다. 이 주저하는 여우의 말은 실제로 약간 질투하듯이 들렸다. 그는 그 생각이 마음에 들었다. 코니는 아담이나 다른 어떤 남자에게도 이만큼 가깝게 접근한 적이 없었다. 그의 눈은 관대하고 유머러스하게 빛나는 듯이 보였다. 그러나 그녀의 용기는 꺾이지 않았다. 그녀는 이제 막 시작했을 뿐이었다. 그녀의 손가락들이 잠시 동안 그의 머리카락을 가지고 놀다가 그의 목 뒤를 지나 그의 귀 주위의 민감한 살갗을 만졌다. 그녀의 손가락 끝은 그의 턱 선쪽으로 조바심이 나도록 미끄러져 내..
    페이퍼 http://www.upaper.net/bookthink/1122399 제공bookthink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