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M프리백일간 베스트

  1. 순위상승98

    40일 만에 기억..
    개러스 무어 저/윤..
  2. 순위상승97

    방탈출 게임북
    김선영
  3. 순위상승95

    끌리는 말투에는 ..
    장차오 저/하은지 ..
  4. 순위하락-3

    하루 10분 마법..
    조성민
  5. 순위상승121

    만세 전
    엽상섭
  6. 순위하락-3

    성경전서 개역한글..
    성경한영출판학회

DRM프리 추천 전자책


  1. 40일 만에 두뇌...
    개러스 무어 저/박..

  2. 누구나 한 번은 ...
    전재동

  3. 코딩 플레이그라운...
    마리나 유머시 버스..

  4. 다이어트 가이드
    윤성국

  5. 나는 어떻게 25...
    라이프스타일

  6. 재미있는 역학역술...
    박상조

전체

  1. 어둠
    저자강경애|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5-07| 정가1,000|
    어둠 툭 솟은 광대뼈 위에 검은빛이 돌도록 움쑥 패인 눈이 슬그머니 외과실을 살피다가 환자가 없음을 알았던지 얼굴을 푹 숙이고 지팡이에 힘을 주어 붕대한 다리를 철철 끌고 문안으로 들어선다. 오래 깎지 못한 머리카락은 남바위나 쓴 듯이 이마를 덮어 꺼칠꺼칠하게 귀밑까지 흘러내렸으며 땀에 어룽진 옷은 유지같이 싯누래서 몸에 착 달라붙어 뼈마디를 환히 드러내이고 있다. 소매로 나타난 수숫대 같은 팔에 갑자기 뭉퉁하게 달린 손이 지팡이를 힘껏 다궈쥐었다. 금방 뼈마디가 허옇게 나올 것 같다. 의사..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9085 제공anym
  2. 잠못 이루는 나무
    저자김우임|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5-07| 정가8,000|
    잠 못 이루는 나무 : 1. 마음이 큰 아이 2. 아기 다람쥐의 선물 참나무 마을과 소나무 마을이 잠 못 이루는 이유는? 웃음 보따리가 찾아 간 곳 :1. 사람 병원 2. 미꾸라지 한 마리 개나리와 진달래가 찾아간 사람은 각각 어떤 사람인가? 말벌과 수다라 :1.말벌의 침입 2.거꾸로 선 삼각 수조 3.쌍둥이 영혼들 4. 수다라의 편지 ..
    페이퍼 http://www.upaper.net/kimouim77/1098535 제공kimouim77
  3. 먹어도 배고픈 피용이
    저자김우임|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5-07| 정가8,000|
    생쥐나라에서 자력을 발하던 것은 생쥐들의 죽은 원혼들이었다. 그들은 억울해서 저승에 가지 못하고 하늘에 둥둥 떠다니다가, 고양이 나라에서 생쥐나라에 보내는 폭탄을 불덩이로 만들어 다시 고양이 나라로 돌려보냈던 것이다. 그 뒤부터 모든 무기들은 사용하기만 하면 무기를 만든 나라 국민들을 찾아다니며 터졌다. -힘센 고양이들이 아무 생각 없이 약한 생쥐들의 나라에 무기를 사용하다 이웃의 도움으로 역전하는 장면.- * 내용 상상 해 보기 1. 피용이는 왜 속탈이 났을까? 2. 고양이가 눈이 뒤집..
    페이퍼 http://www.upaper.net/kimouim77/1027494 제공kimouim77
  4. 호야와 사랑코트
    저자김우임|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5-07| 정가8,000|
    그 때 찬드라가 바람을 타고 휘익 날아올라 오더니, 하얀 양털 옷을 한 아름 쥐고 하늘 높이 던졌다. 양털 옷은 순식간에 따뜻한 전기방석으로 바뀌더니, 자가용 우주선이 되었다. 우주선들은 산꼭대기에 앉아 벌벌 떨고 있던 한국인 7천 만 명을 모두 집으로 대려다 주었다. -인도의 갠지스 강과 희말라야 산맥 안나푸르나 봉의 사랑코트 밑의 마을에서 일어난 일- * 내용 상상해 보기 1. 사람들이 갠지스 강에서 목욕하는 이유? 2. 걸인들은 누가 먹여 살려야 할까? 3. 돌멩이를 팔고 있는..
    페이퍼 http://www.upaper.net/kimouim77/1027493 제공kimouim77
  5. 입술에 달린 자물쇠
    저자김우임|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5-07| 정가8,000|
    주인의 칼질이 매우 빨라졌다. 고기를 써는 손이 얼마나 빠르게 움직이는지 손등을 콱콱 쪼는 줄 알았다. 할머니는 입에 자물쇠를 채운 것처럼 입을 꼭 다물고, 꼼짝 않으셨다. 주인은 가끔씩 할머니를 쳐다보았다. -밤 깎는 할머니가 초등학생 손녀를 데리고 식육점에서 물건을 사고팔 때 일어난, 괴상한 이야기- * 내용 상상해 보기 1. 노인이 식육점에서 산 것은? 2. 노인은 두 번이나 식육점에 간 이유? 3. 양동이 뚜껑을 열었을 때 주인의 표정은? 4. 노인의 입에 자물쇠를 채운 이유? ..
    페이퍼 http://www.upaper.net/kimouim77/1027469 제공kimouim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