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M프리백일간 베스트

  1. 순위상승70

    40일 만에 기억..
    개러스 무어 저/윤..
  2. 순위상승26

    방탈출 게임북
    김선영
  3. 순위상승102

    만세 전
    엽상섭
  4. 순위상승21

    끌리는 말투에는 ..
    장차오 저/하은지 ..
  5. 순위상승92

    하버드 100년 ..
    류리나 저 / 이에..
  6. 변동없음0

    프리랜서 번역가 ..
    박현아

DRM프리 추천 전자책


  1. 단테의 신곡
    단테 저/강미경 역

  2. 데일 카네기 성공...
    데일 카네기 저/도..

  3. 병에 걸리지 않는...
    마쓰모토 다다오 저..

  4. 세일즈 잘하는법
    아트 링크레터/ 서..

  5. 판매 잘하는법
    장수용

  6. 차이나는 중국 이...
    정수현

전체

  1. 어둠과 빛의 도시 2부 정치의 세계
    저자배일도|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6-04| 정가2,000|
    서로의 처지를 이해하며 사랑을 시작하는 김진평과 마리나. 마리나를 처음 빛으로 인도한 백무현이 루시카토 베르니를 파트너로 정해 또다른 지킴이가 되어준다. 왜곡된 역사를 바로잡는 대장정에 돌입한 한희정 대통령. 그러나 첫 삽을 뜰 적임자를 내세우기도 전에, 우성그룹 총수 이근우가 함정을 만들어 역습을 가한다. 도쿄 출장길에서 인연과 악연이 뒤섞인 옛 친구를 만나 운명의 시험대에 오르는 마리나. 꿍꿍이로 그녀를 대하는 야쿠자 두목 켄이치로가 마리나 옆에 스파이를 심어 감시하고, 벅찬 경쟁자..
    페이퍼 http://www.upaper.net/ilove7098/1119299 제공ilove7098
  2. 옛날옛적에2
    저자방정환,김동인| 출판사I앤P출판| 출판일2019-06-04| 정가2,500|
    늘 제 옆에 책을 산처럼 쌓아놓고 읽어달라고 졸랐던 아이가 이제 혼자 책을 나이가 되었습니다. 아이 혼자 읽을 만한 책을 뭐가 있을까 하고 만든 책입니다. 혼자 읽어도 어렵지 않게 어려운 단어 옆에는 간단한 주석과 본문과 관련된 사자성어까지 있어요.
    페이퍼 http://www.upaper.net/wunhee1/1119254 제공I&P출판
  3. 찾고 싶은 대마도
    저자김우임|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6-04| 정가8,000|
    찾고 싶은 대마도 : 가. 2002년 1월 18일 금요일 1. 배 멀미 2. 대마 호텔 3. 음식 문화 4. 가족 묘지와 신사 나. 2002년 1월 19일 토요일 1. 만제키바시 2. 꼭 가 볼 곳 3.장군의 동상 다. 2002년 1월 20일 일요일 1. 조선 통신사. * 일본 사람들과 우리나라 사람들의 기본적인 생활 방식의 차이점은 무엇일까?..
    페이퍼 http://www.upaper.net/kimouim77/1099400 제공kimouim77
  4. 마술에 걸린 가방
    저자김우임|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6-04| 정가8,000|
    제목 :마술에 걸린 가방 차례 : 1. 무국이란 나라 2. 인구 13 억의 나라 3.무슨 잘못을 저질렀기에 4.균이 황제 2007년 처음으로 한국인 50명이 가족들과 함께 무국 여행을 갔었는데, 가기 전부터 몸조심해야 한다는 말이 많았다. 공항에 도착하자 온 몸이까마귀처럼 새까맣게 때에 절은 아이들이 수도 없이 몰려와 가방을 들어 주겠다 했지만, 여행객들은 모두 그들을 두려워 했다. 그들에게 금품은 물론이고 여권을 도난 당하면 국제 미아가 된다는 말을 많이 들어왔기 때문이다. 50..
    페이퍼 http://www.upaper.net/kimouim77/1098465 제공kimouim77
  5. 군주론
    저자니콜로 마키아벨리 저/서종민 역| 출판사느낌이있는책| 출판일2019-06-03| 정가8,000|
    왜 군주론인가? “마키아벨리가 옳다는 점을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 - 프리드리히 대왕 “군주론은 공화파의 귀중한 법전이다” - 장 자크 루소 “마키아벨리는 국가이성의 본질을 최초로 발견한 인물이다” - 프리드리히 마이네케 - 정치는 오랫동안 철학이나 종교의 하위 분야로서 도덕을 실천하는 수단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도덕은 욕망의 통제를, 정치는 욕망의 실현을 목표로 한다. 때문에 정치는 도덕이라는 얼굴 뒤에 숨어 왜곡되었고, 그 왜곡은 정치의 기능이 점점 확대되면..
    페이퍼 http://www.upaper.net/feelbook/1119291 제공feel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