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M프리백일간 베스트

  1. 순위상승70

    40일 만에 기억..
    개러스 무어 저/윤..
  2. 순위상승25

    방탈출 게임북
    김선영
  3. 순위상승102

    만세 전
    엽상섭
  4. 순위상승20

    끌리는 말투에는 ..
    장차오 저/하은지 ..
  5. 순위상승92

    하버드 100년 ..
    류리나 저 / 이에..
  6. 변동없음0

    프리랜서 번역가 ..
    박현아

DRM프리 추천 전자책


  1. 그리스도의 인격을...
    김진규

  2. 새로운 미래 뭐하...
    김승, 성기철, 이..

  3. 영미문학사
    김회진

  4. 학생부종합전형 나...
    박영국, 박영식, ..

  5. 소소한 창작의 즐...
    장혜진, 정다정, ..

  6. 어쩌다 소설
    이후연 김 붕 배현..

전체

  1. 부부 / 준광인전 / 희화
    저자계용묵| 출판사윈디북스| 출판일2019-06-18| 정가1,000|
    계용묵의 단편소설 「부부(夫婦)」, 「준광인전(準狂人傳)」, 「희화(戱畵)」 세 편을 담았다. - 「준광인전(準狂人傳)」 본문 중 - '선생님! 세상에는 이런 일도 있노이다. 제가 미쳤노이다. 제가 왜, 미치겠노이까. 그러나 선생님! 세상은 저더러 미쳤다 하노이다. 그러니, 저는 과연 미쳤는가. 미치지 않은 것 같은 이러한 제 마음은 정말 미친 것인가. 제 마음이건만 저도 분간을 못 하고 있을 밖에 없노이다.'
    페이퍼 http://www.upaper.net/mjy0911/1119455 제공mjy0911
  2. 성령과 제7의 감각
    저자임은묵|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6-18| 정가9,000|
    성령님을 우리의 삶 속에서 끊임없이 경험한다는 것은 세상의 어떤 명예와 부귀와 지식을 얻는 것보다 고귀하다. 성령님을 인격적으로 알고 교제하면 신비롭고 영광스러운 제7의 감각이 열리게 되어 예전에는 소유하지 못했던 주님의 오묘한 진리의 사랑을 깨닫게 되고 더 높은 차원의 권능을 얻게 된다. 그분의 권능은 아무리 많은 사람에게 나누어져도 고갈되지 않는다. 성령님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가까이에서 우리를 도우시며, 그분의 손길이 닿지 않는 곳은 없다. 이 책에는 성령님을 아는 지식의 극히 일부..
    페이퍼 http://www.upaper.net/slem77/1119467 제공slem77
  3. 백신애 수필
    저자백신애| 출판사온이퍼브| 출판일2019-06-18| 정가4,000|
    아! 어머니! 가엾은 어머니. 어머니의 속을 알지 못하고 야속한 어머니로만 여기는 줄 아시고 그다지 괴로워하십니까. 이 몸을 어머니가 말씀하신 그 김(金)가에게 바치어 기뻐하는 어머니의 얼굴을 잠시라도 보고 싶을 만치 이 딸의 가슴은 죄송함에 떨고 있습니다. 어떻게 하면 이 세상 에서 어머니를 마음 편케 모실 수가 있을까요!<‘나의 어머니’ 중에서> <차례> • 자수(刺繡) • 금비녀(金簮) • 종달새 곡보(曲譜) • 나의 어머니(1928): 조선일보 신춘문예 단편소설작 • 꺼래이
    페이퍼 http://www.upaper.net/onepub/1119480 제공온이퍼브
  4. 최환길 자서전
    저자향암|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6-18| 정가2,800|
    책 소개 평생을 관심 가지고 살아오면서 아내와 함께 세계 50여개국 여행을 통해서 보고 듣고 느낀 점들을 독서 노트처럼 담아두었다가 널리 알려주고 나누어 주고자 마음으로 세상에 선보이는 최환길의 문화와 역사에 관한 고찰과 함께 애국심과 사랑을 담아 출판한 [평화만이 살길이다] 책에서 <살아온 이야기>를 따로 편집하여 자서전으로 펴낸 책입니다. 자서전으로 출판하면서 올해에는 나에게 새로운 일이 이어지고 있다. 평생 살아오면서 생각하고 공부하고 연구한 것을 그간의 글쓰기에서 책으로..
    페이퍼 http://www.upaper.net/joayo21/1119495 제공향암
  5. 시 / 불로초 / 자식
    저자계용묵| 출판사윈디북스| 출판일2019-06-18| 정가1,000|
    계용묵의 단편소설 「시(時)」(1942), 「불로초(不老草)」(1942), 「자식(子息)」(1943) 세 편을 담았다. - 「시(時)」 본문 중 - '…시(時)를 써 온 지 20년 그것을 생명으로 지켜 온 것이 밥을 위한 사회적 지위는 한 개 잡지사의 사원으로 문단적 경험으로는 길러 내다시피 한 실로 10년은 연치가 어린 주간에게 머리를 숙여 가면서도 밥에 구차를 받아야 한다! 이것이 시에 생명을 걸은 죄이다.'
    페이퍼 http://www.upaper.net/mjy0911/1119497 제공mjy091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