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M프리백일간 베스트

  1. 순위상승99

    미드 번역을 위한..
    박윤슬
  2. 순위상승21

    딱! 90분만에 ..
    잇끌림영어
  3. 순위하락-5

    하버드 100년 ..
    류리나 저 / 이에..
  4. 순위상승7

    (단편동화) 내동..
    이태훈
  5. 순위상승11

    영어회화를 위한 ..
    VISCON
  6. 순위상승17

    만세 전
    엽상섭

DRM프리 추천 전자책


  1. 대방광불화엄경 강...
    여천무비

  2. 대방광불화엄경 강...
    여천무비

  3. 나무늘보 널 만난...
    앨리슨 데이비스 저..

  4. 두렵지 않은 코딩...
    하이디 윌리엄즈 저..

  5. 아무것도 모르면서
    김지혜

  6. 최저온의 희활한 ...
    한수빈

전체

  1. 고라니 맑은 눈은
    저자성종화| 출판사한국문학방송| 출판일2019-12-11| 정가5,000|
    요즘 詩가 흔해빠진 푸성귀의 시든 겉잎처럼 천덕꾸러기가 돼 있다. 이른바 “詩人”이라는 명찰을 달고 행세하는 張三李四의 수가 넘쳐나고, 또 그들이 量産하는 작품들도 같이 넘쳐나고 있다. 이러니 당연히 그 品質도 알만하다. 詩가 흔하니까 品質이 떨어지기도 하려니와 詩를 알뜰하고 정중하게 다루지 않는 風調도 詩 品質 低下에 한 몫하고 있는 것 같다. 이런 우리 文壇의 이 지음의 모양새에서 이 詩集의 著者 成鍾和 詩人은 많이 “別途”이다. 그는 스무 살 이전에 '영남예술제'(지금의 개..
    페이퍼 http://www.upaper.net/dsbkorea/1122952 제공dsb
  2. 현대어 영어성경
    저자파치먼트 문화선교|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12-11| 정가4,900|
    현대어 영어성경 / 최신판 영어성경 (2019) NHEB - New Heart English Bible The main text chosen for the Old Testament is Biblia Hebraica Stuttgartensia. A modern public domain Old Testament was used and minor improvements were made. The main text chosen for the New Testament is the United Bib..
    페이퍼 http://www.upaper.net/joychu/1122948 제공joychu
  3. 당연한 건 없다 (수건/컵/안경/바게트)
    저자라이프스타일| 출판사라이프스타일| 출판일2019-12-11| 정가5,900|
    누가 그랬던가. 이 세상을 살기위해서는 미쳐야 한다고. 이런 작은 관찰들이 의문이 되고, 이런 작은 의문들이 생각이 되고, 이런 창의적인 생각은 누군가에게는 솔루션이 되고, 이런 소극적 솔루션들이 결국 세상을 바꾼다. 지금부터 이 세상에 있는 모든 것들을 부정해라. 그리고 관찰하고, 의심하고, 생각하고, 누군가에게 기여해라. 세상에 결코 당연한 것은 없다. 수건/컵/안경/바게트 로부터 시작된 창의적인 사고를 담았다.
    페이퍼 http://www.upaper.net/owooer/1122922 제공owooer
  4. 당연한 건 없다 (수건/컵/안경/빨대)
    저자라이프스타일| 출판사라이프스타일| 출판일2019-12-11| 정가5,900|
    누가 그랬던가. 이 세상을 살기위해서는 미쳐야 한다고. 이런 작은 관찰들이 의문이 되고, 이런 작은 의문들이 생각이 되고, 이런 창의적인 생각은 누군가에게는 솔루션이 되고, 이런 소극적 솔루션들이 결국 세상을 바꾼다. 지금부터 이 세상에 있는 모든 것들을 부정해라. 그리고 관찰하고, 의심하고, 생각하고, 누군가에게 기여해라. 세상에 결코 당연한 것은 없다. 수건/컵/안경/빨대 로부터 시작된 창의적인 사고를 담았다.
    페이퍼 http://www.upaper.net/owooer/1122923 제공owooer
  5. 당연한 건 없다 (수건/컵/바게트/빨대)
    저자라이프스타일| 출판사라이프스타일| 출판일2019-12-11| 정가5,900|
    누가 그랬던가. 이 세상을 살기위해서는 미쳐야 한다고. 이런 작은 관찰들이 의문이 되고, 이런 작은 의문들이 생각이 되고, 이런 창의적인 생각은 누군가에게는 솔루션이 되고, 이런 소극적 솔루션들이 결국 세상을 바꾼다. 지금부터 이 세상에 있는 모든 것들을 부정해라. 그리고 관찰하고, 의심하고, 생각하고, 누군가에게 기여해라. 세상에 결코 당연한 것은 없다. 수건/컵/바게트/빨대 로부터 시작된 창의적인 사고를 담았다.
    페이퍼 http://www.upaper.net/owooer/1122924 제공owooer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