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M프리백일간 베스트

  1. 순위상승8

    하루 10분 마법..
    조성민
  2. 순위상승6

    성경전서 개역한글..
    성경한영출판학회
  3. 순위하락-2

    하버드 첫 강의 ..
    쉬셴장 저/하정희 ..
  4. 순위상승1

    프리랜서 번역가 ..
    박현아
  5. 순위하락-4

    집에서 하는 부업..
    윤태경
  6. 순위상승5

    성경전서 <구약+..
    대한성서공회

DRM프리 추천 전자책


  1. 할 수 있다! 코...
    롭 퍼시벌 저/장윤..

  2. 상대를 내사람으로...
    송문구

  3. 옥토버페스트, 뮌...
    안주원

  4. 지우개
    고봉선

  5. 포기하지 마라, ...
    김상철

  6. 칭찬은 코끼리도 ...
    김재진

전체

  1. 세태소설론(世態小說論)
    저자임화|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2,000|
    최근 발표되는 소설들이 매력이 부족하다는 말은 실상 근자의 조선 문학 전반이 특색을 잃고 있다는 말인데 이 상태는 여러 가지로 음미할 가치가 있는 것이 아닌가 한다. 우리가 아무리 순연한 비평의 직업 심리를 가지고 소설을 읽는다 해도 온전히 작품의 잡아당기는 범위에서 벗어나기란 용이치 않은 일이다. 그러므로 동시대 시인의 비평이란 그 시대의 작품과 같은 흥미는 있으면서도 동시대의 문학을 정확히 평가하기가 어려운 것이다. 오히려 지나간 시대를 회고한다든지 벌써 앞서가는 시대를 전망한다든지 하는..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36 제공anym
  2. 한국문단 측면사
    저자계용묵|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1,000|
    이것은 1·4후퇴 때 피난지 제주도에서 ‘합동통신 제주지사’주최로 열렸던 하기대학 강좌에서‘문학강좌’를 더럽혔던 문단 이야기의 메모 보충이다. 그 당시의 제목은‘신문학 30년사’라고 붙였던 것이나 문학사와는 이야기의 성질이 전연 다른 이질적인 것이므로‘40년 문단 회고담’이라고 개제하여 발표하기로 한다. 제목은 ‘문학 30년사’라고 걸어 놓았으나, 소요 시간 세 시간 동안에 30년 이야기를 한 시간에 십 년씩 배당이 돌아간 모양이니 이것만 주마간산 격이람보다 초특급을 타고 달리며 얼른얼른 차..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40 제공anym
  3. 사진과 편지
    저자김동인|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1,000|
    사진(寫眞)과 편지(便紙) 오늘도 또 보았다. 같은 자리에 같은 모양으로 누구를 기다리는 듯이…. 어떤 해수욕장 ― 어제도 그저께도 같은 자리에 같은 모양으로 누구를 기다리는 듯이 망연히 앉아 있는 여인 ― 나이는 스물 대여섯, 어느 모로 뜯어보아도 처녀는 아니요 인처인 듯한 여인 ― 해수욕장에 왔으면 당연히 물에 들어가 놀아야 할 터인데, 그러지도 않고 매일 같은 자리에 같은 모양으로 바다만 바라보고 앉아 있는 여인 ― 이 여인에 대하여 호기심을 일으킨 L군은 자기도 일없이 그 여..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41 제공anym
  4. 마작철학
    저자이효석|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1,000|
    마작철학(麻雀哲學) 내려 찌는 복더위에 거리는 풀잎같이 시들었다. 시들은 거리 가로수(街路樹) 그늘에는 실업한 노동자의 얼굴이 노랗게 여위어 가고 나흘 동안─바로 나흘 동안 굶은 아이가 도적질할 도리를 궁리하고 뒷골목에서는 분 바른 부녀가 별수없이 백동전 한 잎에 그의 마지막 상품을 투매하고 결코 센티멘탈리즘에 잠겨본 적 없던 청년이 진정으로 자살할 방법을 생각하고 자살하기 전에 그는 마지막으로 테러리스트 되기를 원하였다─ 도무지가 무덥고 시들고 괴로운 해이다. 속히 해결이 되어야지 이대로 나..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42 제공anym
  5. 어촌
    저자이익상|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3-22| 정가1,000|
    T어촌 앞 해변에는 십여 척 되는 어선이 닻을 언덕 위에 높이 던져두고 수풀처럼 늘어졌다. 이 어선들은 고기 잡으러 앞바다 먼 곳을 향하여 나아가려고 만조를 기다리고 있다. 이 마을 바로 앞에 끝없이 보이는 황해는 봄날 아지랑이 속에서 깊이 잠든 것같이 고요해 보였다. 다만 길게 보이는 백사장 위에서 꾸무럭거리는 사람들의 발자취 소리와 수풀처럼 늘어선 어선 안에서 무엇이라 중얼대는 뱃사람의 말소리와 바위에 부딪혀 깨어지는 물결 소리만이 봄날 황해의 곤한 졸음을 흔들어 깨우려는 듯이 시끄러울 뿐이..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8443 제공anym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