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M프리백일간 베스트

  1. 순위상승70

    40일 만에 기억..
    개러스 무어 저/윤..
  2. 순위상승26

    방탈출 게임북
    김선영
  3. 순위상승102

    만세 전
    엽상섭
  4. 순위상승21

    끌리는 말투에는 ..
    장차오 저/하은지 ..
  5. 순위상승92

    하버드 100년 ..
    류리나 저 / 이에..
  6. 변동없음0

    프리랜서 번역가 ..
    박현아

DRM프리 추천 전자책


  1. 그리스도의 인격을...
    김진규

  2. 새로운 미래 뭐하...
    김승, 성기철, 이..

  3. 영미문학사
    김회진

  4. 학생부종합전형 나...
    박영국, 박영식, ..

  5. 소소한 창작의 즐...
    장혜진, 정다정, ..

  6. 어쩌다 소설
    이후연 김 붕 배현..

전체

  1. 청춘예찬
    저자민태원외| 출판사토지| 출판일2019-06-17| 정가2,000|
    청춘 예찬(靑春禮讚) - 민태원 월광곡 - 홍난파 사랑 - 이광수 실낙원 - 이상 간도의 봄 - 강경애 고독(孤獨) - 계용묵 사랑을 고백하며 - 노자영 등산 - 김상용 그믐달 - 나도향 여인 독거기 - 나혜석 靑空의 書 - 노자영 뭉게구름의 秘密(비밀) - 방정환 연인기 - 이육사 정숙, 사랑하는 아내에게 - 박인환 청포도의 사상 - 이효석 술의 생리 - 노천명 뽕나무와 나 - 노자영 종달새 - 백신애 도깨비 이야기 - 최남선 가을 하늘 - 채만식 서간문(書簡..
    페이퍼 http://www.upaper.net/anym/1119478 제공anym
  2. 2018년말 홍콩 맛 여행 [개정판]
    저자향암|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6-17| 정가1,800|
    태어나고 자란 홍콩 땅을 이제 어른이 되었다고 혼자 3박4일의 잠깐 연말 휴가를 다녀온 딸을 보며 새삼 대견스럽고, 그 곳에서 SARS도 이겨 내며 한국을 대표하여 맥도널드 햄버거에 한국산 전기밥솥 수출시장을 개척하였던 한 때를 보낸 시절과 건강관리를 위해 걸었던 산길 Hong Kong Trail을 다시 생각하며 사진첩을 만들어 보았다. 지금 홍콩음식의 Menu나 요리책을 말할 상황은 아니기에 보기만 하여도 군침이 돌고 맛의 추억들이 연상되는 사진들을 eBook책으로 만들어 본 것이다. ..
    페이퍼 http://www.upaper.net/joayo21/1119468 제공향암
  3. 방생 (放生) [개정판]
    저자향암 이희관|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6-17| 정가1,800|
    책소개 해외 생활의 분주했던 시간속에서도 생명존중과 미래를 남겨둔 정성으로 가족과 함께 때로는 혼자라도 방생을 했고 그때 그때 휴대폰으로 사진을 남겨두었는데 이제 그 흔적을 사진첩으로 펴내면서 방생했던 보살심으로 자리이타를 실행하려 한다. 출판을 하면서 보관된 방생 사진이 10년치나 되어 있었다. 누구나 자기 버릇이 있고 좋고 싫음이 있겠지만, 의무가 아닌 그냥 내켜서 하듯이 물가에 가서 방생하려고 담수어를 사러 시장을 가고 버스를 타고 지하철을 타고 살아 있는 물고기를 ..
    페이퍼 http://www.upaper.net/joayo21/1119471 제공향암
  4. 삼국유사
    저자일연| 출판사도서출판 DRM연구원| 출판일2019-06-17| 정가10,000|
    [삼국유사 권3] 흑백 영인본은 정덕본 고전간행회본이며, ‘아도기라’, 일연 작 ‘남백월이성 노힐부득 달달박박’ 등이 실려 있다. 경도대 흑백 영인본 권1, 권2에 이어서 권3 연속 세트본으로 간행되었다.
    페이퍼 http://www.upaper.net/princela/1119475 제공princela
  5. 신기루 / 묘예 / 이반
    저자계용묵| 출판사윈디북스| 출판일2019-06-17| 정가700|
    계용묵의 단편소설 「신기루(蜃氣樓)」(1940), 「묘예(苗裔)」(1941), 「이반(離叛)」(1941) 세 편을 담았다. - 「신기루(蜃氣樓)」 본문 중 - '돈을 잡은 것은 확실히 유쾌한 사실이었으나, 돈의 노예가 되는 것은 어디까지나 슬픈 사실이었다. 그러나, 슬픈 사실인 줄은 알면서도 노예의 사슬에 얽힌 몸을 구태여 벗어나자기는 자꾸만 미련이 발목을 붙든다.'
    페이퍼 http://www.upaper.net/mjy0911/1119476 제공mjy0911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