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영화

  1. 브레히트 서사극 - 동양 연극술 이전 연구
    브레히트 서사극 - 동양 연극술 이전 연구
    저자주경민|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8-23| 정가30,000|
    동양극에서 서사적 요소를 이전한 연극술에 관련된 주제에 관한 한, “문학자들과 연극학자들은 내가 어디서 서사적 형식과 요소를 실제로 이전했는지 어차피 알지 못한다“는 브레히트의 비웃음에서 결코 자유로와 질 수 없다. 브레히트는1935 년 「극작가의 노래」에서 그 당시까지 자신이 발견해 서사극에 이전한 형식을 어디로부터 이전한 것인지에 대한 실마리를 제공하고 있다. 그런데, 시형식과 관련해 1938년 8월 3일자 『작업일지』에서 “나의 작업에서 옛 형식을 찾아내지 못한다. 더욱 심각한 것은 ..
    페이퍼 http://www.upaper.net/brechtcode/1120426 제공brechtcode
  2. 브레히트 서사극과 일본 고전극
    브레히트 서사극과 일본 고전극
    저자주경민|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8-22| 정가8,500|
    한∙일 관계가 첨예하고 국내 학자들조차 진실과 팩트에 의거하지 않고 왜곡된 역사적 사실을 남발하는 엄중한 시기에 “브레히트 서사극과 일본 고전극“이란 eBook을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본서를 통해, 연극이나 독문학을 연구하는 동학들에게 “동해를 일본해로 고치고 심지어 독도를 자기들 땅이라고 우기는 일본 제국주의의 못된 버릇“이 브레히트 서사극 연구사에도 자리하고 있음을 밝히기 위함이다. 수많은 브레히트 연구들에서 마치 브레히트가 자신의 서사극을 일본 고전극에서 배운 것처럼 연구..
    페이퍼 http://www.upaper.net/brechtcode/1120354 제공brechtcode
  3. 브레히트 서사극과 일본 연극 - 교양시리즈 8
    브레히트 서사극과 일본 연극 - 교양시리즈 8
    저자주경민|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8-22| 정가6,000|
    경제전쟁으로 인해 한∙일 관계가 첨예하고 국내 학자들조차 진실과 팩트에 의거하지 않고 왜곡된 역사적 사실을 남발하는 엄중한 시기에 “브레히트 서사극과 일본 연극“이란 eBook을 교양시리즈 8권으로 국내 시장에 선보인다. 본서를 통해, 연극이나 독문학을 연구하는 동학들에게 “동해를 일본해로 고치고 심지어 독도를 자기들 땅이라고 우기는 일본 제국주의의 못된 버릇“이 브레히트 서사극 연구사에도 자리하고 있음을 밝히기 위함이다. 브레히트가 일본 연극과 구체적으로 접촉하고 번안했던 두 희곡 작품..
    페이퍼 http://www.upaper.net/brechtcode/1120355 제공brechtcode
  4. 어정시작
    어정시작
    저자박장규|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8-07| 정가8,000|
    시나리오 작가가 되기 위해 열심히 작품도 써보고 공모전 등에 지원도 해보지만 당선이나 입봉의 기회가 찾아오지 않아 방황도 많이 하다가 결국에는 작가의 꿈을 포기하고 영화계를 떠나버릴까 생각하는 젊은이들도 많을 것이다. 그래서 그런 생각을 하고 있는 젊은 작가지망생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 싶은 마음에서 많이 부족하지만 이렇게 시나리오 작법에 관한 글을 쓰기에 이르렀다. 분량이 너무 적어서 도움이 될 만한 비법이 별로 없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오랫동안 꾸준히 작품..
    페이퍼 http://www.upaper.net/pjangq/1120231 제공pjangq
  5. 희곡 끝사랑
    희곡 끝사랑
    저자박장규|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8-02| 정가3,000|
    <작가의도> 젊은 사람들은 누구나 성공을 꿈꾼다. 열심히 일해서 많은 돈도 벌고 명성도 얻고 화려하고 멋진 인생을 살기를 꿈꾼다. 하지만 성공은 누구에게나 찾아오지는 않는다. 물론 개인의 노력이 부족해서 일수도 있으나 그보다 어쩌면 신이 어떤 이에게는 성공을 허락하지 않는 것이 아닐까 싶기도 하다. 하지만 비록 성공이 찾아오지 않을지라도 더 나아가 실패라는 크나큰 절망이 찾아올지라도 결코 좌절하거나 인생을 스스로 포기하는 일은 없길 바란다. 누구에게나 인생은 빈손으로 왔다가 또 그렇게..
    페이퍼 http://www.upaper.net/pjangq/1120151 제공pjangq
  6. 희곡 봄
    희곡 봄
    저자박장규|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7-24| 정가3,000|
    <작가의도> 우리의 삶 중에서 가장 혈기가 왕성할 때는 바로 청년에서 성인으로 전환되는 시기일 것이다. 그때는 힘과 열정이 끝없이 샘솟고 또 인생에서 가장 아름답게 피어나는 시기로 계절에 비유를 한다면 봄이라고나 할까? 하지만 육체적으로는 성숙한 것 같은데 정신적으로나 경제적으로는 아직 안정되지 못한 시기다. 따라서 뜻하지 않는 상황들과 맞닥뜨리기도 하고 그에 따라 많은 방황과 갈등을 하게 되기도 한다. <등장인물> 성 아 / 이성아, 22살, 영문과 3학년 봉..
    페이퍼 http://www.upaper.net/pjangq/1119995 제공pjangq
  7. B. Brecht 브레히트 서사극 – 교양 시리즈 5
    B. Brecht 브레히트 서사극 – 교양 시리즈 5
    저자주경민|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5-31| 정가8,000|
    본 eBook은 브레히트 서사극을 '동양 연극술로 서양극을 처형'한 브레히식의 연극 이론 발전으로 기술하고 있다. 이것이 단순히 저자의 선정적인 제목 선정이 아나라, 현대 서사극의 창시자였던 브레히트가 아시아의 옛 지혜를 바탕으로 새로운 지혜를 혼합해서 『서사극』 이론을 세웠고, 나아가서 당시 서구의 “기존 연극에 대한 브레히트식의 처형 Brechtsche Hinrichtung des jetzigen Theaters” (GBA 21, 692)을 감행했던 것을 상세하게 기술하고 있다. ..
    페이퍼 http://www.upaper.net/brechtcode/1118702 제공brechtcode
  8. 브레히트 서사극과 산스크리트 연극 - 교양시리즈 7
    브레히트 서사극과 산스크리트 연극 - 교양시리즈 7
    저자주경민|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5-13| 정가10,000|
    브레히트 120주년 기념 논문으로 낸 논문을 국내 연극학도들이나 일반 독자들을 위해 "브레히트 서사극과 산스크리트 연극"이란 제목으로 특별히 교양시리즈로 묶어낸다. 브레히트 연구자들은 물론이고 연극학자들이 서사극을 두고 다양한 논문과 글을 써내고 있지만, "브레히트의 비웃음"에서 이제까지 자유로왔던 적이 별로 없었다. 왜냐하면, 브레히트 서사극의 참뿌리는 인도 산스크리트 연극임에도, 이제까지 한발자욱도 다가서지 못했기 때문이다. 브레히트 스스로 생전에 이런 글들을 비웃었는데, 사후 60여년이..
    페이퍼 http://www.upaper.net/brechtcode/1119104 제공brechtcode
  9. 브레히트와 피스카토르의 서사극 - 교양 시리즈 4
    브레히트와 피스카토르의 서사극 - 교양 시리즈 4
    저자주경민|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4-18| 정가4,000|
    브레히트 자신의 글들에서는 물론이고 추종자들 사이에서도 "서사극의 창안자가 누구냐?"는 논쟁이 있어왔고, 오늘날 서사극을 접하는 연구자나 독자들도 자기가 보고 읽은 만큼 주장하고 있음을 본다. 두 사람이 같은 시절 베를린에서 절친으로 공동작업을 했으며, 망명 중에서 끝없이 함께 공동 작업을 하고자 했었다. 특별히, 서사극이란 개념에 브레히트가 독보적으로 부각되기 때문에, 이에 대한 명확한 답을 본 eBook은 교양 시리즈에서 제시하고자 한다. 「서사극」이란 개념의 창안에 관하여 ..
    페이퍼 http://www.upaper.net/brechtcode/1118611 제공brechtcode
  10. 서구 연극 변화시킨 3대 동양 고전 희곡 - 교양 시리즈 1
    서구 연극 변화시킨 3대 동양 고전 희곡 - 교양 시리즈 1
    저자주경민|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9-04-05| 정가5,000|
    브레히트 서사극에 대해서 국내에서 이미 수많은 연구와 책들이 나왔다. 하지만, 브레히트가 스스로 주장하고 있는 "동양연극의 전형"에 대해서는 거의 "장님 코끼리 다리 만지기 식"으로 아주 다양한 주장을 해왔다. 어떻게 보면, 각자가 주장하는 입장에서 보면 모두가 맞을 수 있지만, 아리스트텔레스를 부정하고 "서사극"을 주장한 브레히트 입장에서 보면 그야말로 "장님 코끼리 다리 만지기"일 것이다. 물론 브레히트 자신이 명확하게 이 전형에 대해서 밝히지 않기 때문에, 이것을 밝히기는 어려운 일임에..
    페이퍼 http://www.upaper.net/brechtcode/1118311 제공brechtcode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