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소설

  1. 휘파람새의 우울
    휘파람새의 우울
    저자2RE| 출판사B&M| 출판일2019-11-18| 정가2,800|
    「새장의 문을 쥐었던 자는 전쟁이 끝날 때 죽음을 맞으리라.」 아이렐의 머릿속에 떠오른 건 한 사람이었다. 수년 전, 함께 도망가자고 말해 주었던 레반. 광인이 된 왕에 대한 죄의식에 사로잡힌 대신관 아이렐. 마음에 품어 온 남자가 곧 죽을 것이란 신탁을 받고 전투기 조종사인 그를 구하기 위해 신분을 속여 전진 기지의 지휘관으로 부임한다. “이번 지휘관은 개보다 귀엽나 봐요?” “개보다 예쁘긴 해. 보면 너도 그렇게 말할걸.” “허? 설마 레반, 그 지휘관한테 첫눈에 반하기라..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309 제공gaonbooks
  2. 휘파람새의 우울 2
    휘파람새의 우울 2
    저자2RE| 출판사B&M| 출판일2019-11-18| 정가2,800|
    「새장의 문을 쥐었던 자는 전쟁이 끝날 때 죽음을 맞으리라.」 아이렐의 머릿속에 떠오른 건 한 사람이었다. 수년 전, 함께 도망가자고 말해 주었던 레반. 광인이 된 왕에 대한 죄의식에 사로잡힌 대신관 아이렐. 마음에 품어 온 남자가 곧 죽을 것이란 신탁을 받고 전투기 조종사인 그를 구하기 위해 신분을 속여 전진 기지의 지휘관으로 부임한다. “이번 지휘관은 개보다 귀엽나 봐요?” “개보다 예쁘긴 해. 보면 너도 그렇게 말할걸.” “허? 설마 레반, 그 지휘관한테 첫눈에 반하기라..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310 제공gaonbooks
  3. [세트]휘파람새의 우울
    [세트]휘파람새의 우울
    저자2RE| 출판사B&M| 출판일2019-11-18| 정가5,300|
    「새장의 문을 쥐었던 자는 전쟁이 끝날 때 죽음을 맞으리라.」 아이렐의 머릿속에 떠오른 건 한 사람이었다. 수년 전, 함께 도망가자고 말해 주었던 레반. 광인이 된 왕에 대한 죄의식에 사로잡힌 대신관 아이렐. 마음에 품어 온 남자가 곧 죽을 것이란 신탁을 받고 전투기 조종사인 그를 구하기 위해 신분을 속여 전진 기지의 지휘관으로 부임한다. “이번 지휘관은 개보다 귀엽나 봐요?” “개보다 예쁘긴 해. 보면 너도 그렇게 말할걸.” “허? 설마 레반, 그 지휘관한테 첫눈에 반하기라..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312 제공gaonbooks
  4. 길고 짧은 걸 대봐도 몰라 1
    길고 짧은 걸 대봐도 몰라 1
    저자자몽소다| 출판사B&M| 출판일2019-11-18| 정가3,000|
    어릴 때 사고로 왼손 새끼손가락을 잃은 샛별은, 콤플렉스였던 그곳을 덥석 붙잡는 남자를 만난다. “꼭 별자리 같네. 잠깐 봐도 될까?” 유명 화가 장석은 묘한 호기심을 보이며 다가오고, 샛별은 그런 그에게 운명처럼 이끌려 사랑에 빠진다. “너는 뭘로 만들었을까.” 샛별이 신기한 장석과, “형은 늘 세상에서 제일 근사해.” 그런 그가 신비로운 샛별. 그러나 마음이 깊어질수록 더 가까워지고 싶은 샛별과 다르게 장석은 제 삶에 깊숙이 스며드는 타인이 두렵기만 하다. 결국 끝없는 짝..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317 제공gaonbooks
  5. 길고 짧은 걸 대봐도 몰라 2
    길고 짧은 걸 대봐도 몰라 2
    저자자몽소다| 출판사B&M| 출판일2019-11-18| 정가3,000|
    어릴 때 사고로 왼손 새끼손가락을 잃은 샛별은, 콤플렉스였던 그곳을 덥석 붙잡는 남자를 만난다. “꼭 별자리 같네. 잠깐 봐도 될까?” 유명 화가 장석은 묘한 호기심을 보이며 다가오고, 샛별은 그런 그에게 운명처럼 이끌려 사랑에 빠진다. “너는 뭘로 만들었을까.” 샛별이 신기한 장석과, “형은 늘 세상에서 제일 근사해.” 그런 그가 신비로운 샛별. 그러나 마음이 깊어질수록 더 가까워지고 싶은 샛별과 다르게 장석은 제 삶에 깊숙이 스며드는 타인이 두렵기만 하다. 결국 끝없는 짝..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318 제공gaonbooks
  6. 길고 짧은 걸 대봐도 몰라 3
    길고 짧은 걸 대봐도 몰라 3
    저자자몽소다| 출판사B&M| 출판일2019-11-18| 정가3,000|
    어릴 때 사고로 왼손 새끼손가락을 잃은 샛별은, 콤플렉스였던 그곳을 덥석 붙잡는 남자를 만난다. “꼭 별자리 같네. 잠깐 봐도 될까?” 유명 화가 장석은 묘한 호기심을 보이며 다가오고, 샛별은 그런 그에게 운명처럼 이끌려 사랑에 빠진다. “너는 뭘로 만들었을까.” 샛별이 신기한 장석과, “형은 늘 세상에서 제일 근사해.” 그런 그가 신비로운 샛별. 그러나 마음이 깊어질수록 더 가까워지고 싶은 샛별과 다르게 장석은 제 삶에 깊숙이 스며드는 타인이 두렵기만 하다. 결국 끝없는 짝..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319 제공gaonbooks
  7. [세트]길고 짧은 걸 대봐도 몰라
    [세트]길고 짧은 걸 대봐도 몰라
    저자자몽소다| 출판사B&M| 출판일2019-11-18| 정가8,600|
    어릴 때 사고로 왼손 새끼손가락을 잃은 샛별은, 콤플렉스였던 그곳을 덥석 붙잡는 남자를 만난다. “꼭 별자리 같네. 잠깐 봐도 될까?” 유명 화가 장석은 묘한 호기심을 보이며 다가오고, 샛별은 그런 그에게 운명처럼 이끌려 사랑에 빠진다. “너는 뭘로 만들었을까.” 샛별이 신기한 장석과, “형은 늘 세상에서 제일 근사해.” 그런 그가 신비로운 샛별. 그러나 마음이 깊어질수록 더 가까워지고 싶은 샛별과 다르게 장석은 제 삶에 깊숙이 스며드는 타인이 두렵기만 하다. 결국 끝없는 짝..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320 제공gaonbooks
  8. 모티마(Motima: Star in the universe) 1
    모티마(Motima: Star in the universe) 1
    저자Jack-GN| 출판사B&M| 출판일2019-11-14| 정가3,000|
    카세트테이프가 고대 유물로 여겨지는 시대. 늘 푸르렀던 행성을 저버리고 새로운 개척지로 떠나왔다. 누구의 것도 아닌 드넓은 우주가 바로 그곳이었다. [……어느 종족이지?] 뿌리내릴 모성을 찾아 영원히 우주를 유람하는 바닐족. 죽는 순간까지 머나먼 푸른 고향을 그리던 지구인이 바닐족의 마지막 전사, 모티마에게 오랜 꿈을 건넸을 때. “……돌아가야 해. ……가……되더라도……지구에…….” [약속은 지키겠다.] 운명처럼 긴 밤은 깨어지고 복수의 화신이 눈을 떴다. 누이의 ..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249 제공gaonbooks
  9. 모티마(Motima: Star in the universe) 2
    모티마(Motima: Star in the universe) 2
    저자Jack-GN| 출판사B&M| 출판일2019-11-14| 정가3,000|
    카세트테이프가 고대 유물로 여겨지는 시대. 늘 푸르렀던 행성을 저버리고 새로운 개척지로 떠나왔다. 누구의 것도 아닌 드넓은 우주가 바로 그곳이었다. [……어느 종족이지?] 뿌리내릴 모성을 찾아 영원히 우주를 유람하는 바닐족. 죽는 순간까지 머나먼 푸른 고향을 그리던 지구인이 바닐족의 마지막 전사, 모티마에게 오랜 꿈을 건넸을 때. “……돌아가야 해. ……가……되더라도……지구에…….” [약속은 지키겠다.] 운명처럼 긴 밤은 깨어지고 복수의 화신이 눈을 떴다. 누이의 ..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250 제공gaonbooks
  10. 모티마(Motima: Star in the universe) 3(완결)
    모티마(Motima: Star in the universe) 3(완결)
    저자Jack-GN| 출판사B&M| 출판일2019-11-14| 정가3,000|
    카세트테이프가 고대 유물로 여겨지는 시대. 늘 푸르렀던 행성을 저버리고 새로운 개척지로 떠나왔다. 누구의 것도 아닌 드넓은 우주가 바로 그곳이었다. [……어느 종족이지?] 뿌리내릴 모성을 찾아 영원히 우주를 유람하는 바닐족. 죽는 순간까지 머나먼 푸른 고향을 그리던 지구인이 바닐족의 마지막 전사, 모티마에게 오랜 꿈을 건넸을 때. “……돌아가야 해. ……가……되더라도……지구에…….” [약속은 지키겠다.] 운명처럼 긴 밤은 깨어지고 복수의 화신이 눈을 떴다. 누이의 ..
    페이퍼 http://www.upaper.net/gaonbooks/1122251 제공gaonbook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