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물

  1. 올드미스의 변신 (이봉숙 19금 성인소설)
    올드미스의 변신 (이봉숙 19금 성인소설)
    저자이봉숙|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5-11-16| 정가800|
    (책 속에서) 그래서 생각했다. 지금의 내게는 여자로서의 매력이 충분하다. 그리고 그것을 알아주는 것은 내 아버지뻘의 남자들이라고. 같은 또래의 남자들에게만 눈길을 향했던 생각을 바꿔 새로운 기쁨을 찾아냈던 것이다. 그렇게 해서 나는 만남 사이트를 이용해 그런 세대의 남성과 한때를 즐기게 되었다. 물론 다양한 남성들이 있었다. 처음에 만났던 사람은 정말로 신사적이고 생각이 깊은 사람이었는데, 사회적인 지위가 있고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사람들은 대체로 그와 비슷한 분위기로 나를 안아주었다...
    페이퍼 http://www.upaper.net/rubym/1072763 제공rubym
  2. 바바리 우먼 (이봉숙 19금 성인소설)
    바바리 우먼 (이봉숙 19금 성인소설)
    저자이봉숙|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5-11-16| 정가800|
    (책 속에서) 이제까지는 늘 여자 화장실로 들어가 칸막이 안에서 오나니 했지만 어느 날 남자 화장실로 들어가 보았다. 야간이라서 사람이 들어올 일은 거의 없을 터였다. 그렇지만 한 번도 들어가 본 적이 없었던 남자 화장실에 있다는 것만으로도 온몸이 뜨거워질 정도로 흥분되었다. 칸막이 안으로 들어갔다. 문은 잠그지 않았다. 코트를 벗고 알몸이 되었다. 이미 그것만으로도 나 자신이 터무니없는 변태행위를 하는 듯한 기분이 들고 음부가 흠뻑 젖고 말았다. 이미 클리토리스는 충혈되어 발기해 있었..
    페이퍼 http://www.upaper.net/rubym/1072761 제공rubym
  3. 욕정의 재취업 (이봉숙 19금 성인소설)
    욕정의 재취업 (이봉숙 19금 성인소설)
    저자이봉숙|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5-11-16| 정가800|
    (책 속에서) 그런데도 내가 굳이 재취업을 하려는 이유는 아이러니하게도 바로 남편 때문이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해 남편이 이제는 거의 섹스를 제대로 해주지 않기 때문이다. 여자로서 한창 성욕이 들끓기 시작하는 30대 중반의 내 몸을 남편이 돌보려고 하지 않는 것이다. 그것이 가장 큰 이유이다. 즉, 나는 불륜 상대를 만나기 위해 재취업을 하려는 것이다. 물론 오랫동안 경력 단절된 아줌마가 요즘 같은 취업난의 시대에 번듯한 직장에 재취업할 수 있을 리는 없다. 그래서 동네 마트 앞에 놓인..
    페이퍼 http://www.upaper.net/rubym/1072762 제공rubym
  4. 금단의 화원 (피스톤 19금 관능소설)
    금단의 화원 (피스톤 19금 관능소설)
    저자피스톤|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5-11-16| 정가800|
    (책 속에서) 그날 이후로 나는 진희의 아파트에 자주 놀러가게 되었다. 그런 어느 날 진희가, “저녁때까지 외출할 테니 그때까지 여기에 있어줘.” 라고 말하고는 정아와 나를 남겨두고 외출했다. 나는 정아와 점심을 먹었다. 정아는 그 후에 낮잠을 자기 시작했다. 몸을 뒤척이자 스커트가 말려 올라가 흰 면 팬티가 보였다. 내 속의 색마가 다시 꿈틀거렸다. 나는 정아의 사타구니로 얼굴을 가져가 팬티를 내리고 냄새를 맡았다. 과연 진희의 말대로 정아는 업어 가도 모를 정도로 잠을 깊이 자고 ..
    페이퍼 http://www.upaper.net/rubym/1072766 제공rubym
  5. 욕정의 늪 (피스톤 19금 관능소설)
    욕정의 늪 (피스톤 19금 관능소설)
    저자피스톤|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5-11-16| 정가800|
    (책 속에서) 하지만 도로를 걷는 것보다도 지하도 계단이나 육교를 오르내리는 일이 많다. 아래에서 계단을 올라오는 남자의 시선이 내 미니스커트 자락 속으로 뜨겁게 파고드는 것에 쾌감을 느끼는 것이다. ‘아아, 오늘도 느꼈어. 남자들의 호색적인 시선을...’ 나는 속으로 중얼거렸다. 한 계단씩 오를 때마다 나의 꽃잎이 쓰윽쓰윽 마찰되며 그 비루한 소리가 들려오는 듯하다. 나는 강렬한 성적 충동에 내몰리게 되었다. 참을 수가 없어 전철역 화장실로 뛰어 들어갔다. 변기에 앉아마자 몸을 뒤로..
    페이퍼 http://www.upaper.net/rubym/1072767 제공rubym
  6. 음란한 밀회  (피스톤 19금 관능소설)
    음란한 밀회 (피스톤 19금 관능소설)
    저자피스톤|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5-11-16| 정가800|
    (책 속에서) 어느덧 우리는 꽤 사적인 일도 얘기하는 사이가 되었다. 그의 말솜씨가 뛰어나서인지 야한 내용의 얘기도 전혀 혐오감 없이 느껴져서 나도 거부하지 않게 되었다. “지금까지 사귄 남자가 몇 명이시죠?” “남편을 포함해 세 명이에요.” 얼굴을 보면서 대화하는 것이 아니어서 솔직히 대답하고 만다. “그럼, 남편과는 주 몇 회 정도인가요?” “우리는 섹스리스 부부인 걸요.” 그렇게 대답하자 그는 곧바로, “그럼 내 것을 넣어 드릴까요?” 하고 거리낌 없이 물었다. 그 순간 조..
    페이퍼 http://www.upaper.net/rubym/1072768 제공rubym
  7. 민박집 미망인 여주인의 육향 (옥문봉 19금 관능소설)
    민박집 미망인 여주인의 육향 (옥문봉 19금 관능소설)
    저자옥문봉|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5-11-16| 정가800|
    (책 속에서) 안에서 나온 사람은 그 민박집의 여주인이었다. 그녀의 나이는 40대 후반쯤 될 듯했고 티셔츠와 청바지에 감싸인 몸매는 무척이나 글래머러스했다. 티셔츠가 앞으로 쑥 들릴 정도로 젖통이 컸고 스판 청바지에 한껏 조여 있는 허벅지 또한 엄청 탄탄해 보였다. 그렇게 육향을 물씬 내뿜는 듯한 글래머러스한 몸에 비해 얼굴은 꽤 동안형의 미인이어서 그 점이 또 묘하게 요염해 보였다. “저어, 예약도 없이 불쑥 찾아와 죄송합니다만, 오늘밤 여기에서 묵을 수가 있을까요? 방학이어서 자전거 여행..
    페이퍼 http://www.upaper.net/rubym/1072769 제공rubym
  8. 고향 여동창생의 육향 (옥문봉 19금 관능소설)
    고향 여동창생의 육향 (옥문봉 19금 관능소설)
    저자옥문봉|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5-11-16| 정가800|
    (책 속에서) 이윽고 정상위로 한번 하고 나서 잠시 쉰 후 그녀는 펠라티오로 내 육봉을 다시 발기시켰다. 이번에는 후배위였다. 옥수수밭 속에서 납죽 엎드린 유부녀의 보름달처럼 떠오른 터질 듯한 엉덩이에 나의 육봉도 더욱 부푼다. 하늘은 푸르렀고 바람에 흔들리는 옥수수잎사귀들은 싱싱했다. 그리고 그 속에서 원초적 본능을 마음껏 발산하려는 듯이 터질 듯한 엉덩이를 내들고 엎드린 유부녀. 나는 그녀의 풍만한 히프를 부여잡고서 그 뜨거운 계곡 동굴에 육봉 대가리를 맞추고 그대로 밀어 넣었다. ..
    페이퍼 http://www.upaper.net/rubym/1072770 제공rubym
  9. 이웃마을 사촌누이의 육향 (옥문봉 19금 관능소설)
    이웃마을 사촌누이의 육향 (옥문봉 19금 관능소설)
    저자옥문봉|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5-11-16| 정가800|
    (책 속에서) “괜찮아. 저렇게 일해 주는 대가가 고작 내 엉덩이를 만지는 것 정도라면 싸게 먹히는 거지 뭐.” 성희는 그렇게 말하며 씩 웃었다. 그녀의 태도가 너무 대범해서 나는 할 말을 잃었다. “뭐 어쨌든 고마워. 사실은 나도 물론 싫어. 음, 이왕 말이 나온 김에 네게도 좀 사례를 해야겠는걸.” 그녀는 부근에 사람들이 없는 것을 확인하더니 나를 근처의 잡목림으로 이끌었다. 나는 그녀가 이끄는 대로 숲속으로 들어갔다. “내 젖가슴 만져볼래?” “그래도 좋아?” “좋아. 그리고 나..
    페이퍼 http://www.upaper.net/rubym/1072771 제공rubym
  10. 욕정의 덫 (옥문희 19금 관능소설 전3화)
    욕정의 덫 (옥문희 19금 관능소설 전3화)
    저자옥문희|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15-11-16| 정가2,400|
    욕정의 덫 (옥문희 19금 관능소설 全3話) [제1화] 쾌락의 덫 [제2화] 능욕의 덫 [제3화] 음욕의 덫 ([능욕의 덫] 중에서) “당신, 나하고 사귀는 게 어때?” 남 사장이 말을 이었다. “그렇게 하겠다면 앞으로도 계약을 딸 수 있게 해주겠어. 다른 회사도 소개해 주고 말이야. 어때?” “저, 정말이세요?” “당신의 몸을 앞으로도 가지고 싶은 생각이 드는군.” 그렇게 말하고 남 사장은 몸을 일으켜 내 몸에 올라타며 위에서 덮쳐왔다. 나의 보합급은 계약고의 1할이다. 나..
    페이퍼 http://www.upaper.net/rubym/1072775 제공rubym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