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예 여교사. 7
노예 여교사. 7
판매가격 2,000원 페이퍼명 rubibooks
구매하기
선물하기
저자이름 돌쇠 저 출판사명 루비출판
등록날짜 2018-07-30 권한여부 DRM Free
파일유형 파일크기 2.91 MB
조회횟수 69 회 미리보기 지원안함
다운횟수 23 회 사용등급 19세이상 가능
전시분류 로맨스 > 성인물    
책 URL http://www.upaper.net/rubibooks/1114604  
SNS공유
예스24  알라딘  반디앤루니스  인터파크  와이투북  원스토어  OverDrive 

“흐흐.. 그럼.. 빨아봐!”

이 교감이 바지 쟈크를 스스로 내리며 자신의 물건을 꺼냈다.
이 교감의 옆으로 휘어진 물건은 힘이 잔뜩 들어간 상태로 위로 치솟아 끄덕이고 있었다.
지수는 아연 질색했다. 경험이 없는 바는 아니지만 성교를 거부하자, 재빠르게 자신의 물건을 꺼내 입으로 빨으라니...

“어서! 뭐해..이런 씨팔..꼴리게 해 놓고 뭐하는거야!”

이 교감의 쌍스런 협박에 지수는 잠시 머뭇거리다 하는 수 없이 고개를 사타구니쪽으로 천천히 숙일 수 밖에 없었다.

‘차 안에서...바지를 벗은 채로 하는 성교 보다는 나아...’

지수는 자신을 달래며, 아예 눈을 감고 이 교감의 물건을 향해 입을 가져 갔다.

“흐흡!”

이 교감이 더 이상 기다리지 못하고 지수의 고개를 뒤에서 눌러 버려, 지수는 엉겁결에 물건이 입 속으로 들어와 박혀버리는 바람에 숨이 막히는 것 같았다.

“으흐흐.. 좋은데..오우!”

이 교감은 목을 뒤로 제끼며 자신의 물건을 입에 넣고 있는 지수의 유방을 거세게 잡으며 신음을 내었다.

“좀 더.. 밑으로...으흐흐!”

이 교감은 엉덩이를 위로 덜썩거리며 지수에게 물건을 좀더 목구멍까지 넣기를 요구했다.

‘...어쨌던...빨리..끝내야만..해!’

지수는 오로지 이 교감이 빨리 사정을 하기 바라며 손으로 잡은 채 상하로 흔들며, 입술과 혀로 빠르게 빨기 시작했다.
고개를 한동안 아래 위로 흔들기 시작하자 지수의 하얀 이마에는 어느새 땀방울이 맺히고 있었다.

“오우.. 그래..그래,..바로 그거야! 어헉..헉..헉..”

지수는 눈물이 핑 돌았지만 이 순간에는 그런 감상 조차 용납 되지 않고 있었다.

-본문 중-

 판권 페이지
 43장
 44장
 45장
 46장
 47장
 48장
 49장
 50장
 51장

야하고 재밌는 19금 성인소설 작가 돌쇠

400자이내 입력가능하며, 로그인후에 작성이 가능합니다.

등록
X
Modal

선물증정

이메일
내용입력
/ 300
여러 개의 이메일 입력시 ';' (세미콜론)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메일 주소는 최대 100개까지 가능합니다.
    취소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