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한달간 베스트셀러

  1. 순위상승608

    [BL]Oasis..
    생강
  2. 순위상승1

    시아버지와 며느리
    유설화
  3. 순위하락-5

    사위와..
    야한장모
  4. 순위상승9

    비의 소년
    라일락
  5. 순위상승107

    장모님과..
    밀프헌터
  6. 순위상승155

    과거 속의 그녀
    라일락

로맨스 화제의 책


  1. 그리핀은 매일 조...
    게리 스탠리

  2. 건빵과 고무신
    서정수·전희재

  3. 탐욕레슨
    레드핫

로맨스

  1. 아래층에 전남편이 산다 (외전증보판) 1
    저자스내치| 출판사도서출판 태랑| 출판일2021-10-05| 정가3,500|
    “영광입니다.” “네?” “그래도 전남편이라고 소식은 듣고 있었나 봅니다.” 지금 앞에 있는 남자는 이제는 제 애인도, 남편도 아닌 냉철하기로 소문난 사업가였다. 하지만 무엇보다 강욱과 일을 하며 남아 있던 감정들을 말끔히 정리하고 싶은 욕심이 컸기에 은채는 그를 설득해야 했다. “대표님, 글재주 없는 거 압니다. 그러니까 제가 있는 겁니다. 절 믿고 따라와 주시면 안 될까요?” 다리를 바꿔 꼰 뒤 느긋하게 잔을 들어 올릴 뿐, 강욱이 속 시원히 대답하지 않자 은채는 애가 탔다. “재혼..
    페이퍼 https://www.upaper.net/taelangbooks/1145952 제공taelangbooks
  2. 아래층에 전남편이 산다 (외전증보판) 2
    저자스내치| 출판사도서출판 태랑| 출판일2021-10-05| 정가3,500|
    “영광입니다.” “네?” “그래도 전남편이라고 소식은 듣고 있었나 봅니다.” 지금 앞에 있는 남자는 이제는 제 애인도, 남편도 아닌 냉철하기로 소문난 사업가였다. 하지만 무엇보다 강욱과 일을 하며 남아 있던 감정들을 말끔히 정리하고 싶은 욕심이 컸기에 은채는 그를 설득해야 했다. “대표님, 글재주 없는 거 압니다. 그러니까 제가 있는 겁니다. 절 믿고 따라와 주시면 안 될까요?” 다리를 바꿔 꼰 뒤 느긋하게 잔을 들어 올릴 뿐, 강욱이 속 시원히 대답하지 않자 은채는 애가 탔다. “재혼..
    페이퍼 https://www.upaper.net/taelangbooks/1145953 제공taelangbooks
  3. 아래층에 전남편이 산다 (외전증보판) (외전)
    저자스내치| 출판사도서출판 태랑| 출판일2021-10-05| 정가1,000|
    “영광입니다.” “네?” “그래도 전남편이라고 소식은 듣고 있었나 봅니다.” 지금 앞에 있는 남자는 이제는 제 애인도, 남편도 아닌 냉철하기로 소문난 사업가였다. 하지만 무엇보다 강욱과 일을 하며 남아 있던 감정들을 말끔히 정리하고 싶은 욕심이 컸기에 은채는 그를 설득해야 했다. “대표님, 글재주 없는 거 압니다. 그러니까 제가 있는 겁니다. 절 믿고 따라와 주시면 안 될까요?” 다리를 바꿔 꼰 뒤 느긋하게 잔을 들어 올릴 뿐, 강욱이 속 시원히 대답하지 않자 은채는 애가 탔다. “재혼..
    페이퍼 https://www.upaper.net/taelangbooks/1145954 제공taelangbooks
  4. 늑대 룸메가 너무 크잖아! - 05(完)
    저자Fur-Abyss| 출판사유페이퍼| 출판일2021-09-30| 정가1,900|
    학기 초, 전산 오류로 수인 기숙사에 배정된 인간 '박은성'은 어느 날 갑자기 알 수 없는 이유로 몸이 작아져버렸다. 도움을 청하기 위해 늑대 수인인 룸메이트에게 발견되는 데까지는 성공했지만, 예상과는 달리 상황이 꼬이기 시작하는데...
    페이퍼 https://www.upaper.net/furicare21/1144969 제공furicare21
  5. 어쩌다 계약 아내 (외전증보판) 1
    저자아슈크림| 출판사도서출판 태랑| 출판일2021-09-17| 정가2,800|
    “내 앞에서 다른 놈은 왜 쳐다 봐?” 그저 계약 아내의 역할을 하는 여자일 뿐인데 왜 이렇게 화가 치미는 걸까. 다정의 첫사랑의 실체를 확인하는 순간 이유 모를 불안감이 커졌다. 그녀를 마구 헤집어 놓고 싶어졌다. 그 누구도 가질 수 없게 만들어야 직성이 풀릴 것 같았다. 무건은 다정의 허리를 끌어당겨 제 몸에 밀착시키며 거친 숨결을 뱉어 냈다. 욕망인지 질투인지 그의 눈동자는 사납게 일렁이고 있었다. “사랑한다고 말해 봐.” “그건.” 금기어였다. 그를 사랑하지 않는 것, 그가..
    페이퍼 https://www.upaper.net/taelangbooks/1145754 제공taelangbook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