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 생물이 들려주는 한 달 힐링 메시지
숲 생물이 들려주는 한 달 힐링 메시지
전자책가격 7,900원 페이퍼명 storywinner
저자이름 김보경 저 출판사명 스토리위너컴퍼니
등록날짜 2021-09-28 권한여부 DRM Free
전자책유형 파일크기 34.56 MB
조회횟수 314 회 미리보기 8 회
다운횟수 51 회 사용등급 전체 이용 가능
전시분류 인문.사회 > 심리.정신 판매횟수 55 회
책 URL https://www.upaper.net/storywinner/1146002  
SNS공유
예스24  알라딘  교보문고  웅진메키아  리디북스  와이투북  원스토어  네이버북  북큐브  밀리의서재  부커스 

“멍....잠시 멍...
햇빛 충전할 시간입니다!!”

위로가 필요한 당신에게 숲생물이 들려주는 힐링 메시지.

코로나 19가 장기화되면서 마음도 몸도 지치며, 더욱 숲이, 자연이 그리워지는 시기입니다.

코로나에도 불구하고, 오늘도 그 자리에서 치열하게 자신의 삶을 살아가는 숲속 생물들.
지금 상황이 답답하고 막막한 분들에게 숲 생물들은 어떤 이야기를 전해주고 싶었을까요?

똥풀이라는 별명으로 활동하고 있는 16년 차 숲해설가인 작가가, 그 숲 생물들이 전하고 싶은 이야기를 대신 번역해서 들려줍니다.

우리에게 익숙한 참새, 고라니, 강아지풀부터 다소 생소한 개미귀신, 아무르장지뱀, 도토리거위벌레의 이야기를 듣다 보면 저절로 위로를 받으며 다시 살아갈 힘을 다시 받을 수 있을 겁니다.

목차는 숫자와 숲 생물의 앞글자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가장 마음에 드는 목차를 골라 그 페이지로 가보세요.

바로 그 페이지에 오늘 당신에게 꼭 필요한, 숲 생물이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들어 있습니다.


“겉에서 보는 숲은 햇살이 부서지는 밝은 초록입니다.
발걸음을 멈추고 숲을 보면 냉정하고 치열합니다.
그러나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생물들의 삶은 이야기가 되고 위로가 됩니다.”
_ 프롤로그 중에서

 목차
 작가 소개
 프롤로그
 숲 생물과 만나는 방법
1. 하나 팔
2. 둘 참
3. 셋 고
4. 넷 멋
5. 다섯 개
6. 여섯 딱
7. 일곱 강
8. 여덟 검
9. 아홉 무
10. 열 호
11. 열하나 쇠
12. 열둘 메
13. 열셋 장
14. 열넷 삵
15. 열다섯 다
16. 열여섯 왕
17. 열일곱 파
18. 열여덟 무
19. 열아홉 도
20. 스물 토
21. 스물하나 왕
22. 스물둘 아
23. 스물셋 물
24. 스물넷 꿀
25. 스물다섯 늑
26. 스물여섯 개
27. 스물일곱 겨
28. 스물여덟 청
29. 스물아홉 에
30. 서른 도
31. 서른하나 붉

김보경

드르르륵 쏙! 애벌레를 먹은 쇠딱다구리가 날아오르며 똥을 쌉니다.
작고 앞발로 도토리를 잡아 야금야금 맛있게 먹은 다람쥐가 똥을 쌉니다.
땅속을 기어 다니며 낙엽을 꿀꺽꿀꺽 먹은 지렁이가 몽글몽글 똥을 쌉니다.
숲의 동물들은 먹고 쉬고 움직이며 똥을 싸지요.

그 똥은 누가 먹을까요?

우리 발밑에서 자라는 풀들이 동물들의 똥을 먹습니다.
그리고 예쁜 꽃 피우고 열매를 맺습니다.

글과 그림을 그린 작가는 들꽃처럼 예쁜 꽃을 피우고 열매를 맺고 싶어 똥풀이라는 별명으로 활동하고 있는 16년 차 숲해설가 김보경입니다.
작가 김보경은 다양한 수목원 교육프로그램 개발과 숲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400자이내 입력가능하며, 로그인후에 작성이 가능합니다.

등록
X
Modal

선물증정

이메일
내용입력
/ 300
여러 개의 이메일 입력시 ';' (세미콜론)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메일 주소는 최대 100개까지 가능합니다.
    취소하기